철원군, '건강지킴 마을' 2곳 시범운영
상태바
철원군, '건강지킴 마을' 2곳 시범운영
  • 이율호 기자
  • 승인 2022.05.13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기술 적용 스피커 도입, 고독사 방지는 물론 건강 및 정서관리, 생활 편의성 제고 등 효과

[강원=뉴스프리존] 이율호 기자= 철원군(군수 이현종)은 효율적 마을 어르신 건강 돌봄을 위해 마을 2곳을 선정, 이달부터 건강지킴 마을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AI케어로봇(다솜이) 설치 모습(사진=철원군청)
철원군 AI케어로봇 설치 모습 (사진=철원군청)

건강지킴 마을 운영이란 인공지능(AI) 기술 적용 스피커를 기반으로 마을과 보건소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마을 독거어르신 일상생활 관리와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하는 마을단위 건강사업이다. 

선정된 2개 마을은 내대 2리, 자등 6리이며, 이곳 마을 이장 김병일(내대 2리), 김상복(자등6리)을 마을 건강지킴이로 지정 후, 건강지킴 마을 운영을 위한 관·민 협력 협의체를 구성해 대상자 선정, 어르신 AI스피커 조작․운영, 긴급상황 발생 시 연락체계 구축 등 사업 전반에 대해 협의했다. 

한편 독거 어르신 댁에 제공되는 인공지능(AI) 케어 로봇 ‘다솜이’는 말벗 기능, 영상통화 및 메신저, 알람 기능(복약, 식사, 운동 등), 영상 송출(유튜브, 음악 재생), 긴급상황 알림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이 있어 고독사 방지는 물론 건강 및 정서관리, 생활 편의성 제고 등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특히 건강지킴이(마을 이장)를 보호자 앱(APP)을 통해 AI케어 로봇 보호자로 설정해, 독거어르신의 긴급 상황 및 생활 전반 모니터링을 실시해 긴급상황 대처능력을 높였다. 

보건정책과 이춘재 과장은 “마을 현안 및 각종 사업 증가로 이장의 마을 주민 돌봄 공백이 있을 수 있으나 이번 건강지킴 마을 운영은 동네 어르신에 대한 효율적 건강관리 방안이 될 수 있다”면서 “어르신들의 AI스피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건강지킴 마을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