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경색된 정국' 돌파구 찾을까?...3당 대표와 첫 회동 추진
상태바
윤 대통령 '경색된 정국' 돌파구 찾을까?...3당 대표와 첫 회동 추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13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다음주 3당 대표들과 회동을 추진, 날짜 조율중”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이후 다음주 중반쯤 여야 지도부와의 첫 회동을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특히 이른바 '검수완박' 개혁 법안 국회통과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지연으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윤 대통령이 경색된 정국을 돌파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회동은 오는 16일로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복수의 여권의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다음주 3당 대표들과 회동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다음주 중반께로 날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야당 관계자도 이날 통화에서 "대통령실에서 다음주 중에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자고 연락을 해왔다. 실무진 사이에서 날짜를 조율하는 단계다"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원내 3당의 당 대표와 원내대표에게 일단 회동 참석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의당 지도부는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힌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만남이 성사된다면 윤 대통령은 취임 직후 '1호 국정 현안'으로 임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이날 국회에 제출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5월 임시국회 내 조속한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안 처리, 인사청문회가 끝났음에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지연되고 있는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협조 등을 적극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