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22년도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에 총 62억 투입
상태바
전북도, 2022년도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에 총 62억 투입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05.13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생활권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생활지원센터 2개소 신축
보건의료기관 시설 개선 18개소, 의료장비 169종, 보건사업 차량 14대 지원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전북도는 2022년도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에 국비 41억원을 포함한 총 6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어촌지역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의 시설개선과 장비 현대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북도청 (사진=이수준 기자)
전북도청 (사진=이수준 기자)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은 도내 보건의료기관의 시설개선 및 장비보강 등의 인프라 개선을 통해 보건의료서비스의 접근성을 제고하고, 의료취약지의 보건의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2022년에는 시설개선 18개소 45억원, 의료장비 구입 169종 14억원, 보건사업차량 11대 4억원을 도내 의료취약지 보건의료기관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소생활권 지역주민의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 남원시 건강생활지원센터 신축과 김제시 백구보건지소 이전 신축비, 부안군 행안면 건강생활지원센터 신축비로 총 36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또한, 노후화된 보건기관의 의료환경개선을 위해 총 22억원 투입, 남원시보건소 등 6개 기관의 노후 의료 시설을 개보수 또는 증축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지난 1994년부터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을 시작해 올해까지 총 2,111억원을 투자하여 도내 농어촌 보건기관의 시설개선과 의료장비, 차량을 지원함으로써 도내 의료취약지역 도 주민들의 건강관리와 질병예방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돌아오는 “2023년 농어촌의료서비스 개선사업 공모도 국비 확보 등 관련 행정절차를 철저하게 준비하여 보다 나은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