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비서관 첫 낙마...‘혐오 발언' 김성회 자진사퇴
상태바
'윤석열 정부’ 비서관 첫 낙마...‘혐오 발언' 김성회 자진사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1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임명 7일만에 사퇴...사실상 경질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에서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 그동안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듯한 SNS 글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자진 사퇴했다.

13일, 대통령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자진사퇴했다.(사진=연합뉴스)
13일, 대통령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자진사퇴했다.(사진=연합뉴스)

13일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늦게 취재진 공지를 통해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의 사퇴는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지 7일만이며, 사실상 경질로 해석된다.

대통령실은 지난 12일까지 김 비서관의 거취에 대해 "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유지해왔지만, 과거 발언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이를 '위중한 문제'로 판단,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통령실은 야권에서 해임을 촉구하며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쟁점화한 가운데 자칫 윤석열 정부의 인사검증 부실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앞서 김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실어 논란이 됐다. 

또 김 비서관은 페이스북에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 그런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라고 적어 재차 논란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