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진동규 대전 유성구청장 후보 “유성구청사 옮겨선 안돼”
상태바
[6·1지방선거] 진동규 대전 유성구청장 후보 “유성구청사 옮겨선 안돼”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5.1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촌동 하수처리장 부지에는 경기도 판교형 실리콘밸리 모델로
도시 첨단산단 조성, 대덕특구 기반 새로운 창업 생태계 거점화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김인식 대전시의원이 ‘국민의힘 입당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와 기호2번(승리의 브이자)을 그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국민의힘 진동규 대전 유성구청장 후보가 기호2번(승리의 브이자)을 그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 후보는 이날 현 유성구청사 이전은 절대 불가 입장과 대덕특구 기반 새로운 창업 생태계 거점 공약을 밝혔다.(사진=진동규 캠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국민의힘 진동규 대전 유성구청장 후보는 현 유성구청사 이전은 절대 불가하다고 못 박고, 금고동으로 이전 예전인 원촌동 일대 하수종말처리장 부지에 도시 첨단 산단 조성 필요성을 제기했다.

진동규 후보는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가 언급한 청사 이전 문제에 대해 “구청사 이전은 다양한 의견과 여론을 수렴해야 하고, 단지 현 청사가 비좁다는 이유만으로 청사 이전은 불가하다”고 밝혔다.

불가 이유에 대해 진 후보는 현 윤석열 정부가  ICT 기술을 활용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축’과 ‘정부 슬림화’를 내걸면서 행정혁신을 통해 공무원들의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는 점을 꼽았다.

또 청사 신축에 필요한 천문학적인 재원 조달 문제의 어려움이 있고, 중앙정부에서 청사 신축을 통제하며, 청사 신축비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차원에서 어은동과 궁동 일대의 공동화 문제 우려와 이전할 경우 현 청사 활용방안 부재 등 제반여건을 종합해 볼 때 청사 이전은 절대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구청사 신축이 아닌 예산 절감 및 상가 공실률 해소 관점에서 추가 공간 필요 시 인근 민간 건축물을 매입하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게 진 후보의 주장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정용래 유성구청장 후보는 지난 4월 하순 유성구청 이전 문제에 대해 “인구 8만 때 지어진 건물이라 35만이 된 지금에는 협소해 지역별로 구민들이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거나, 별도 구상을 민선8기에 구체화할 것”이라고 이전 검토를 시사했다.

진 후보는 원촌동 하수처리장 조기 이전과 대덕특구 기반 새로운 창업 생태계 거점 공약도 밝혔다.

진 후보는 “부지 면적 40만4000㎡(12만3000평)에 달하는 원촌동 하수처리장을 조기 이전하고, 경기도 판교형 실리콘 밸리를 모델로 도시 첨단산단을 조성해 대덕특구 기반 새로운 창업 생태계 거점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시민의 오폐수를 처리하는 원촌동 하수처리장은 가동 이후 30년간 악취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최근 오정동 분뇨처리장과 함께 유성구 금고동으로 이전 계획이 확정됐다. 

한편 도시첨단산업단지는 지식산업, 문화산업, 정보통신산업 등 첨단산업의 육성을 위해 도시지역에 조성하는 산업단지다. 현재 국가지정 도시첨단산업단지는 8개소로 판교2, 광주, 인천, 대구, 순천, 천안, 울산, 대전이 지정됐다. 대전 유성구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국가가 8번째로 지정하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2023년 착공해 7만2792㎡ 규모로 첨단 센서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