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웅치전적지 사적지정 현지조사 나서
상태바
문화재청, 웅치전적지 사적지정 현지조사 나서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2.05.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치전적지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가속

[전북=뉴스프리존]김태현 기자= 웅치전적지의 역사적·학술적 가치 규명을 통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웅치전적지(전라북도 기념물, 1976. 4. 2.지정)는 기존 완주군으로만 지정되었던 문화재구역이 아닌 진안 세동리 덕봉마을에서 완주 신촌리 두목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로 밝혀지면서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 일원을 포함해 2021년 8월 27일 문화재구역을 재설정했다.

사진=웅치전적지 현지조사
사진=웅치전적지 현지조사

진안군은 전라북도·완주군과 공동으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2월 18일 김현모 문화재청장 방문시 웅치전적지의 사적지정 지정을 요청했고, 웅치전적지의 국가문화재 지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문화재청은 이번 현지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지조사에는 이재운 문화재청 사적분과위원장(전주대학교 문화컨텐츠학과 명예교수) 등 4명의 문화재위원과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전라북도·완주군 관계자, 김창렬 진안군수 권한대행 및 문화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위원장과 학계·관계 도·군 관계자들은 이날 현지조사 후 보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재운 위원장은“웅치전적지의 국가문화재 지정은 우리민족에 중요한 전투로 사적지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전라북도·진안·완주와 함께 문화재청이 잘 협력해서 소중한 유산을 잘 지키고 보존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웅치전적지는 임진왜란 때인 1592년(선조 25) 7월 이복남(李福男) 등이 웅치에서 왜군과 싸워 물리친 전투로 전주 지역을 방어할 수 있었다. 이 전투로 왜군은 전주를 포기하고 금산으로 후퇴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