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일회용컵 보증금제' 시행 유예 정부에 요청
상태바
국민의힘, '일회용컵 보증금제' 시행 유예 정부에 요청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18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 "코로나19 경기침체로 소상공인과 영세 프랜차이즈 대표들 피해발생 가능성이 높아"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은 오는 6월 10일부터 시행 예정인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유예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정부에 유예를 요청한 일회용컵 보증금 제도는 프랜차이즈 커피숍과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일회용 컵에 담긴 음료를 구매할 때 보증금 300원을 음료값과 함께 결제한 뒤, 컵을 반납할 때 300원을 돌려받는 제도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환경부에 조속히 시행령을 개정해 제도 시행을 유예하고, 계도 기간을 지정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 등 즉각적인 행정조치를 취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 정책위의장은 일회용컵 보증금 제도 시행과 관련해 "지난 3년여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소상공인과 영세 프랜차이즈 대표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소비자 입장에서도 컵을 반환하지 않는다면 커피값 인상과 같은 효과가 나타나 외식물가가 상승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성 정책위의장은 “다만 일회용컵 회수 및 재활용을 위한 보증금제는 순환경제와 탄소중립 추진이라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부합하며, 반드시 실시돼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