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폭염 대비 종합 대책’ 가동
상태바
충남도, ‘폭염 대비 종합 대책’ 가동
  • 하동길 기자
  • 승인 2022.05.1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부터 9월 말까지 전담반 운영…무더위 쉼터 등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충남=뉴스프리존]하동길기자=충남도는 오는 20일부터 9월 말까지 4개월간 ‘여름철 폭염 대비 종합 대책’을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불볕더위에 상시 대응하는 합동 특별 전담 조직(TF)을 구성하고 폭염특보 시 종합 상황반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단계별 대응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도는, 더위에 취약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실내 무더위 쉼터 5508개소와 실외 무더위 쉼터 133개소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독거노인, 노숙인, 거동 불편자 보호를 위해 생활지원사, 노인돌보미, 사회복지사 등 3만 211명의 재난 도우미를 활용, 취약계층의 건강 상태와 안부도 살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논과 밭을 중심으로 농·어촌지역 작업자 대상 무더위 예방 가두 방송 및 예찰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야외 공사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자가진단표(체크리스트)’를 배부하고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안내와 함께 휴게시간 부여 등 예방조치 실시 여부도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횡단보도 대기 시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도내 전역에 830개의 그늘막을 운영하고, 도로 노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살수 차량 운행과 염수분사장치 사용도 추진한다.

특히 전력 등 에너지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정전사고 시 응급 복구할 수 있도록 한국전력공사, 전기안전공사와 긴급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부모님께 안부 전화 드리기 ▲양산 쓰기 등 동영상 홍보 및 캠페인도 전개한다.

이정구 도 재난안전실장은 “해를 거듭할수록 이상기온으로 인한 무더위와 열대야 일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선제적이고 세심한 종합 대책을 펼쳐 올여름 불볕더위로부터 도민을 안전하게 지킬 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