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KB·농협·하나·LS 등, '꿀벌 살리기' 동참 이유는? … 20일 '세계 꿀벌의 날'
상태바
한화·KB·농협·하나·LS 등, '꿀벌 살리기' 동참 이유는? … 20일 '세계 꿀벌의 날'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05.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5월 20일 UN 세계 꿀벌의 날을 맞아 국내 기업들이 멸종위기에 처한 꿀벌을 구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보여주고 있는 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한화그룹, 태양광 발전 시설로 꿀벌 돕는다

국립 한국농수산대학교에 설치된 솔라비하이브. (사진=한화그룹)
국립한국농수산대학교에 설치된 솔라비하이브.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은 19일,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탄소저감벌집인 '솔라비하이브'(Solar Beehive)를 공개했다. 한화가 국립 한국농수산대학교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솔라비하이브에는 약 4만 마리 꿀벌들이 살며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 지역 식물의 수분에 도움을 주게 된다. 꿀벌들의 생육 및 활동 데이터는 꿀벌 개체 수 관련 연구에 활용 예정이며 한화는 이를 위해 한국농수산대학교와 지난 11일 MOU도 체결했다.

한화의 솔라비하이브는 꿀벌들의 생육환경을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벌통과 벌통에 전력을 공급하고 제어하는 외부설치물로 구성된다. 벌집 상단에 설치한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을 확인하고 제어하며 벌통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앱으로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또 말벌 같은 꿀벌의 천적 출몰을 소리 측정과 분석을 통해 탐지하는 기능도 탑재했다. 말벌이 접근하면 솔라비하이브의 입구가 꿀벌만 지나갈 수 있는 작은 통로로 전환해 말벌의 침입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한화 측은 지난해 12월, 영국·프랑스 통합생태학회에서 발표한 태양광 발전소의 주변 환경을 잘 활용하면 꿀벌 보호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인용하며 태양광 발전이 꿀벌의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오해를 반증하는 사례 중 하나라고도 설명했다.

이 연구는 영국 랭커스터대 생물학과 연구진이 발표한 것으로, 영국 내 태양광발전소 위치와 주변 지역 꿀벌 개체 밀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태양광발전소 반경 1㎞ 이내의 꿀벌 개체수가 다른 농경지보다 최대 4배 많다는 내용이다. 이는 영국의 태양광발전소 주변이 공원 형태로 조성되어 다양한 식물로 꾸며져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태양광 발전소 인근 지역의 식생을 활용하여 양봉을 병행하는 사례도 들었다. 태양광 패널 하부에 야생화를 심어 꿀벌과 나비 등 수분 활동을 하는 곤충들에게 적합한 서식지를 조성하는 방식이다.

한국농수산대학교 산업곤충학과 김혜경 교수는 "솔라비하이브는 꿀벌의 발육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병해충 등의 위험 요인을 즉각적으로 감지할 수 있어 꿀벌의 개체 수 증식 및 종 보존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 밀원숲 조성부터 Bee 호텔 설치까지

KB금융그룹 직원 가족들이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설치된 K-Bee 도시 양봉장에서 벌 키우기 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직원 가족들이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설치된 K-Bee 도시 양봉장에서 벌 키우기 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은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는 꿀벌의 생태계 회복에 앞장서기 위해 'K-Bee' 프로젝트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꿀벌을 살리기 위해 관심과 동참이 필요한 주요 이슈를 발굴하고 이를 국민과 함께 나누며 사회적 움직임으로 발전시키는 내용이다.

우선 나무심기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강원도 홍천 지역에 꿀벌을 위한 밀원숲 조성에 나선다. 앞으로 4년 간 헛개나무, 백합나무 등 10만 그루 의 밀원수(꿀벌이 자라는데 필요한 꽃가루와 꿀을 제공하는 식물)를 심을 계획이다. 꿀벌 실종 피해뿐 아니라 올해 산불 피해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경북 울진 지역에도 밀원숲 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헛개나무는 개화 기간이 길고 벌꿀 생산량이 많을 뿐만 아니라 열매 등 부산물 수확이 가능해 인근 양봉농가의 지원에도 큰 효과가 있다. 백합나무는 25년생 기준으로 1ha당 연간 10.8 CO2톤의 탄소를 흡수해 소나무(8.1 CO2톤), 잣나무(6.9 CO2통) 등 우리나라 주요 산림 수종에 비해 탄소 흡수량이 1.4배 이상 높다.

24일에는 국민 참여 확산을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K-Bee Zone'을 개설하고 '내 나무 갖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참여자가 'K-Bee Zone'에 방문해 나무심기 미션을 수행하면 KB금융이 홍천 밀원숲에 참여자 이름의 나무를 심는다.

또 꿀벌 살리기에 많은 고객이 함께할 수 있도록 KB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 해바라기 등 밀원식물 키트(Kit) 1만 여개를 배포하고 SNS 인증 릴레이 등 동참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 4월에는 꿀벌 서식지 조성을 위해 도시양봉 사회적 기업 어반비즈와 함께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꿀벌 약 12만 마리가 서식할 수 있는 'K-Bee' 도시 양봉장도 조성했다. 양봉장을 꿀벌과 생태계 다양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체험의 장으로 활용하고, 수확한 꿀은 지역 내 저소득층 가정 등에 지원할 예정이다.

또 서울식물원과 연계, 식물원 내 야생벌을 위한 'Bee 호텔'을 설치하고 벌의 생태와 환경문제에 대한 생태체험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Bee 호텔은 꿀벌과는 달리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야생벌이 생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야생벌이 집을 짓기에 알맞게 설계됐다.

농협, 양봉농가 200억 원 지원, 하나금융, '하나 비 컴백 농장' 조성

농협중앙회는 최근 겨울철 이상기온 등으로 꿀벌 소멸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양봉농가 경영 안정을 위해 무이자 재해자금 20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자금은 피해가 큰 지역 25개 농·축협에 지원되며, 해당 농·축협은 피해 조합원에게 4억 원 규모의 꿀벌, 봉군, 양봉사료, 채밀 기자재, 질병진단 키트 등으로 지원하며, 지원 대상 및 품목 등 구체적인 재해자금 활용 방안은 해당 농·축협 이사회를 거쳐 결정하게 된다.

하나금융그룹은 꿀벌농장 '하나 BEE, Come Back 농장' 조성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꿀벌농장 '하나 BEE, Come Back 농장' 조성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꿀벌 살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하나금융그룹 1호 꿀벌농장인 '하나 비 컴백(BEE, Come Back) 농장' 조성 사업을 시행한다고 지난 달 14일 밝혔다. 꿀벌 생태계 회복에 기여하는 한편, 양봉 사업을 통해 발달장애인 양봉가 육성 및 고용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또 지역 주민 대상 도시양봉 체험 교육, 가족 주말 체험 농장 활용, 지역 기반 소셜 벤처 협력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이번에 조성하는 하나 비 컴백 농장은 경남 양산에 소재한 사회혁신기업 비컴프렌즈와 함께한다. 비컴프렌즈는 도시양봉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고 있으며, 지난 2020년 7월 발달장애인의 자립 및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하는 하나금융그룹의 '하나 파워온 임팩트'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

LS 구자은 회장, 지난해부터 '꿀벌 살리기 운동' 동참

LS엠트론 구자은 회장(현 LS그룹 회장)이 지난해, 집 뒤뜰에서 양봉 중인 벌통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엠트론)
LS엠트론 구자은 회장(현 LS그룹 회장)이 지난해, 집 뒤뜰에서 양봉 중인 벌통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엠트론)

LS그룹 구자은 회장은 지난 해 LS엠트론 회장 시절, '꿀벌 살리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서울 자택 뒤뜰에 작은 벌통을 설치하고 도시 양봉을 시작한 바 있다. LS엠트론은 지난 해 9월, 구 회장이 설치한 벌통에서 서식하는 꿀벌은 약 1년 사이 4만 마리에서 15만 마리로 늘었고, 이에 부수적으로 생산되는 꿀의 양은 연간 10ℓ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구 회장은 여기서 채집된 꿀을 모아 '꿀벌의 개체 수를 늘리고자 양봉을 시작했는데, 꿀이 너무 많이 차서 할 수 없이 생산한 꿀'이라는 문구를 넣어, 가까운 지인들에게 선물하며 '꿀벌 살리기 운동'을 알리고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LS그룹 연수원인 LS미래원도 안성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지구 생태 환경을 살리기 위한 토종 꿀벌 육성 사업에 지난해 7월부터 동참하고 있다. 지난해 9월, LS미래원 양봉 장소에는 토종꿀벌 약 40만 마리가 서식할 수 있는 26개의 벌통이 설치됐으며, 여기서 수확되는 꿀은 LS가 매 연말 개최 중인 나눔 행사를 통해 안성시 내 복지시설 및 저소득층 등에게 전달되고 있다.

한편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전 세계 식량의 90%를 차지하는 100대 농작물 중 70% 이상이 꿀벌의 수분으로 생산되나 기후변화로 꿀벌의 개체 수와 종 다양성이 급감하고 있다. 과거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4년 안에 사라진다며 꿀벌의 중요성을 강조한바 있다.

UN의 시나리오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약 78억명인 세계 인구가 2100년 약 110억명에 달해 식량 수요는 늘어 날 것이지만, 꿀벌의 개체 수는 정체 하거나 줄고 있어 인구대비 꿀벌의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꿀벌이 실종되고 있어 큰 이슈가 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지난 겨울부터 올해 봄까지의 짧은 기간에 전라, 경상, 강원 등 전국적으로 꿀벌 약 78억 마리가 사라지는 군집 붕괴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