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시, 홀몸어르신 식품안전도우미 '호응'
상태바
충남 논산시, 홀몸어르신 식품안전도우미 '호응'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5.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논산시가 도내 최초로 홀몸어르신 대상 식품안전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어르신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사진=논산시청)
충남 논산시가 도내 최초로 홀몸어르신 대상 식품안전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어르신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사진=논산시청)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 논산시가 도내 최초로 홀몸어르신 대상 식품안전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어르신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2012년 3월 논산시는 UN기준 초고령화사회(65세이상 노인인구 비율 20%이상)로 진입했으며, 2022년 3월 기준 논산시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비율이 28.14%, 이 가운데 8개 면은 40%를 넘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노인인구가 급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논산시는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식품안전도우미 사업을 추진, 어르신이 서로를 돌보고, 함께 건강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식품안전도우미로 활동 중인 총 9명의 어르신은 3인 1조를 이뤄 지역 내 홀몸어르신 자택을 방문하여 냉장고 내 식품 유통기한을 확인·정리하고 청소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3월 사업 추진 이후 매주 3회에 걸쳐 현재까지 총 70가구에게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올해 11월까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로부터 사업을 위탁받아 주관하고 있는 권경심 죽림노인복지센터장은 “어르신들 대부분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들을 냉장고에 보관하여 식중독 등 건강에 위험하다”며 “냉장고정리와 함께 청소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하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말이 있듯이 일하기를 희망하는 어르신들이 마음놓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에서도 어르신들이 더욱 활발한 사회활동을 통해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