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성명 발표 “박완주 국회의원은 전 보좌관과 함께 즉각 사퇴하라”
상태바
국민의힘 성명 발표 “박완주 국회의원은 전 보좌관과 함께 즉각 사퇴하라”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5.2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여성단체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A천안시의원 후보를 상대로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김형태 기자).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여성단체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A천안시의원 후보를 상대로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김형태 기자).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박완주 국회의원은 전 보좌관(현 천안시의원)과 함께 즉각 사퇴하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정당은 “최근 박완주 국회의원(천안 을)이 성폭력 의혹으로 민주당에서 제명되어 큰 충격을 안겼다”라며 “석고대죄를 하고 의원직을 사퇴함이 마땅하지만 의혹을 부인하는 듯한 표현으로 시민들 분노는 점점 더 극에 달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또 “이런 상황에서 박완주 의원의 지역 보좌관도 성추행을 범했었다는 언론보도가 또 터졌다”라며 “박 의원의 보좌관이 인턴 직원을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성추행을 했고 민주당 자체 조사에서도 성추행에 해당하는 결론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천안시의원 선거에 공천이 확정돼 제7회 지방선거에 당선됐고 이번에도 재선에 도전한다는 내용”이라며 비난했다. 

이어 “내용이 사실이라면,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을 인정하고도 묵살한 내용에 대해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해명을 해야 한다”면서 “그 성추행범이 누구인지 즉각 밝히고, 천안시민 앞에 석고대죄하기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또한 박완주 국회의원은 전 보좌관과 함께 즉각적인 사퇴는 물론이고 진정어린 사과와 수사에 성실히 임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반복되는 민주당의 성범죄 관련 뉴스들에 충남도민과 천안시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랐음을 잊지 말기 바란다”라고 압박을 가했다.

한편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A천안시의원은 "사실이 아니다. 당시(2018년) 여러 차례 소명했었고 경찰과 검찰 조사까지 받아 무혐의를 받았다”라며 “당시 무고를 같이 걸었다가 취하해줬다. 내가 억울하다. 내가 피해자다. 내가 안 한 거를 증명해야 하니 너무 어렵다. 어떻게든 소명하겠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