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바이든,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서 ‘정상회담’ 시작
상태바
윤석열-바이든,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서 ‘정상회담’ 시작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2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바이든 대통령, 삼성 평택캠퍼스 시찰…'반도체 동반자 관계' 부각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오후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해 22일까지 2박 3일의 정상 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1월 대통령이 취임이후 처음이며,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지 열흘 만이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22분께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내려 박진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았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위해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평택 캠퍼스)으로 이동,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이후 공장 시찰을 시작했는데, 잠시 뒤 반도체 협력을 주제로 공동 연설을 할 예정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공동 일정으로 반도체 공장 시찰을 택한 것은 한미 '기술동맹' 시작을 알렸다는 평가다. 반도체 협력 강화를 통해 경제안보의 핵심인 글로벌 공급망 문제에 함께 대응하겠다는 양국 정부의 구상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다.

또한 한미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격상하겠다는 목표 아래 경제·기술 분야로도 협력의 지평을 넓히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기조를 드러낸 것이기도 하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