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부부의 날 메시지...애틋한 부부애 전해
상태바
[6.1지방선거]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부부의 날 메시지...애틋한 부부애 전해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5.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후보 “내가 만일 좋은 정치인이라면, 그건 순전히 아내 덕분입니다”
양승조, 남윤숙 부부(사진=양승조 선거캠프).
양승조, 남윤숙 부부(사진=양승조 선거캠프).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는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더 행복한 부부, 사랑 넘치는 가정이 탄생하고 번영할 수 있게 해야겠다고 다시 다짐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양승조 후보는 메시지에서 “누군가 내게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이 뭐냐고 묻는다면 주저 없이 아내와 결혼한 것”이라고 아내 남윤자 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양 후보는 “아내는 결혼을 하던 당시 사법시험을 준비하는 취준생인 나와 2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기꺼이 결혼을 하더니, 상투에 갓을 쓰고 지내시던 시부모까지 모시며 저의 사법시험을 뒷바라지 해주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양 후보는 “변호사가 된 후 이번에는 정치를 하겠다는 저를 또 허락하고 묵묵히 지원해주었다”며 “내가 만약 좋은 정치인이라면 그건 순전히 아내 덕분”이라고 말했다.

양 후보는 “서로를 사랑함으로써 세상을 창조하고 움직이는, 기본 단위인 부부가 될 기회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들에게 그보다 더 큰 비극은 없을 것”이라며 “더 행복한 부부, 더 사랑 넘치는 가정이 탄생하고 번영할 수 있게 해야겠다고, 다시 다짐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후보가 코로나로 격리된 가운데 배우자 남윤자 여사는 지난 20일 오수 5시 서산시 호수공원에서 가진 집중유세 도중 참았던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윤자 여사는 이날 유세에서 “지난번 제가 확진됐을 때 차라리 같이 걸렸으면 좋았을 것을 이 중요한 시기에 집에 혼자서 계실 생각하니 답답하고 가슴이 아프고 짠하다. 남편은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해온 사람으로 도민과 결혼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지지와 응원을 부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