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김지철 충남교육감 후보 “전과? 오히려 자랑스러워”
상태바
[6.1지방선거] 김지철 충남교육감 후보 “전과? 오히려 자랑스러워”
  • 이해든 기자
  • 승인 2022.05.22 1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방영된 충남교육감 후보자 토론회…
토론을 펼치고 있는 충남교육감 후보자들(왼쪽부터 김지철, 김영춘, 이병학, 조영종 후보).(사진= 충남교육감 후보자 토론회 방송 화면)
토론을 펼치고 있는 충남교육감 후보자들(왼쪽부터 김지철, 김영춘, 이병학, 조영종 후보).(사진= 충남교육감 후보자 토론회 방송 화면)

[충남=뉴스프리존]이해든기자=김지철 충남교육감 후보는 22일 “2가지 전과는 교육민주화 활동으로 인해 생긴일이다. 전과라는 단어 말고 다른 표현을 사용해달라. 오히려 자랑스러울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철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TJB 대전방송에서 방영된 충남교육감 후보자 토론회에서 조영종 후보의 질문에“2007년도에 정부로부터 받은 ‘민주화운동관련자증서’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조영종 후보는 “김지철 후보의 공약 중 학교폭력,아동학대가 없는 충남교육을 만들겠다는 공약이 있다. 3건의 전과가 있는데 그런분이 이런 공약을 내세울 자격이 있냐”고 지적했다.

선관위 누리집에 따르면 김 후보는 1989년 국가공무원법위반(징역 6월, 집행유예 1년), 2001년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일반교통방해, 특수 공무집행방해, 집시법 위반(벌금 200만 원), 도로교통법위반 사고 후 미조치(벌금 100만 원) 등 3건의 전과가 있다.

김 후보는 나머지 1건의 전과에 대해선 “경미한 접촉사고 후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김영춘, 조영종 후보는 지난 20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지철, 이병학 후보의 전과기록을 문제삼으며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또 충남 지역 곳곳에 김지철, 이병학 후보의 전과를 표기한 홍보물을 부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동댓글방지 2022-05-22 20:01:49
김지철 교육감은 2021년도 학생인권조례 통과시키고 동성애 확산법인 차별금지법을 적극 지지 서명함.
학생들아! 부모말, 교사지도 필요없다. 그냥 니 맘대로 살으라는게 학생인권조례임. 학생이 임신할수도 있는거고 낙태하면 되는거고ᆢ계획적으로 백년대계 허무는 교육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