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년 맞아 관용·책임 민주주의로 나아갈 것"
상태바
정의당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년 맞아 관용·책임 민주주의로 나아갈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를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 강조했던 고인의 정신을 기리겠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3일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대화와 타협, 관용과 책임의 민주주의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영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상대를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강조했던 고인의 정신을 기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대선을 치르면서 깊게 남아있는 정치대립으로 시민은 편을 갈라 싸우고, 우리 사회는 심각하게 갈라져 있다"며 "‘깨어있는 강물처럼’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고, 관용과 책임의 정치문화를 통해 성숙한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이 지금 우리 정치에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행정부가 의회주의를 공언한 만큼 국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대화를 통한 소통과 협력의 국정운영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고 노무현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안고있는 첨예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구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차별금지법’, ‘노동안전. 노동기본권’, ‘탈탄소 사회 전환’ 등 시급한 사회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여야 간 대화를 비롯한 사회적 합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정의당은 반칙과 특권이 없고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정의로운 사회를 향해 보통 시민과 약자를 위한 정치로 나아가겠다"며 "코로나 이후 불평등 양극화를 해결하고, 더 미룰 수 없는 기후위기 대응, 차별 해소를 위한 사회대전환을 향해 담대한 도전에 나서겠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