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盧 서거 13주기 "검찰공화국 맞서 민주주의 지키겠다"
상태바
민주당, 盧 서거 13주기 "검찰공화국 맞서 민주주의 지키겠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23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정부 오만과 독주에 맞설 수 있는 지방정부 세워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검찰공화국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깨어있는 시민 문화 체험 전시관'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깨어있는 시민 문화 체험 전시관'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나신지 13년, 노무현 정신이 마음속에 여전히 살아 있는데도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역사에서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검찰공화국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를 맞고 있는 이 순간, 노 전 대통령의 '정의가 무너진 사회에서는 어떠한 번영도 있을 수 없습니다'는 말씀을 가슴에 한 번 더 되새긴다"며 "강물이 바다를 포기하지 않듯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인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하나로 모아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주에 맞설 수 있는 지방정부를 세워 우리 민주주의에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며 "주권자인 국민께서 위기의 민주주의를 구하고 국가균형발전을 통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 민주당 후보들에게 투표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조 대변인은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독주로부터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며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새로운 대한민국을 기필코 완성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