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던 정호영, 지명 43일 만에 자진사퇴...“국민께 송구” 사과
상태바
버티던 정호영, 지명 43일 만에 자진사퇴...“국민께 송구” 사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23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입장문 통해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정부' 초기 내각 두번째 낙마사례가 나왔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지 43일 만에 자진사퇴 했다.

지명 43일 만에 자진사퇴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한지 43일 만에 자진사퇴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사진=연합뉴스)

정 후보자는 이날 늦은 밤 복지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사퇴의 변' 입장문을 통해 “오늘 자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합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이 제기되고 있고, 그런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 후보자는 사퇴하면서도 “그동안 저에게 제기됐던 의혹들이 법적·도덕적으로 부당한 행위가 없었다”고 밝히며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 객관적 자료나 증거 제시를 통해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정 후보자는 “저로 인해 마음이 불편하셨던 분들이 있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오늘의 결정을 통해 모든 감정을 풀어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 “다시 지역사회의 의료전문가로 복귀하겠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민주당이 한덕수 총리 임명 동의안에 '당론 가결'로 협조한 만큼 이에 화답해야 한다며 '정호영 반대론'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에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