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등 건설업계, 원전 '붐' … 새 정부 기조·美 협력 강화 영향
상태바
현대건설 등 건설업계, 원전 '붐' … 새 정부 기조·美 협력 강화 영향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05.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새 정부의 탈원전 폐기 정책 기조 발표에 이어 지난 21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원전 분야의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발표가 나오면서 국내 기업들의 원전 사업이 다시 활성화되는 조짐으로도 해석된다.

가장 최근에는 현대건설이 미국 웨스팅하우스와 대형 원전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손을 잡았다. 현대건설은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에서 미 웨스팅하우스와 대형 원전(모델명 'AP1000')의 글로벌 사업 공동 참여를 위한 전략적 협약(Strategic Coope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웨스팅하우스는 1886년에 설립된 원자력 회사로, 전 세계 절반 이상의 원자력 발전소에 원자로와 엔지니어링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건설 사옥.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사옥. (사진=현대건설)

대형 원전 AP1000 모델은 개량형 가압경수로 노형으로, 미국과 유럽 및 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3세대+' 원자로 기술이다. 원전 건설의 단가를 높이는 부품, 파이프, 케이블의 개수를 줄여 경제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피동형 안전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성을 대폭 향상했고 모듈 방식을 적용해 기존 건설방식 대비 건설 기간도 단축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약으로 웨스팅하우스와 차세대 대형 원전 사업에서 상호 독점적으로 협력하고, EPC(설계·조달·시공) 분야의 우선 참여 협상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양사는 향후 친환경·무탄소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미래 에너지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는 "세계적 원전기업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미국형 원전 건설 역량을 제고하고 글로벌 대형원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한미 최고 원전기업 간의 시너지로 원자력 에너지 사업의 발전과 확장을 전방위로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건설업계에는 새 정부의 탈원전 폐기와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원전 사업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선 4월 2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김기흥 인수위 부대변인은 '에너지 정책 정상화'를 위한 5대 중점 과제를 발표하면서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의 합리적 조화, 공급 확대 위주에서 수요 정책 강화, 에너지 시장 기능 정상화라는 기본 방향을 수립했다"며 국제적으로 약속한 탄소중립 목표는 존중하되, 실행 방안은 원전 활용 등으로 보완한다. 이에 따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원전의 계속 운전과 이용률 조정 등으로 2030년 원전 발전 비중을 높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렬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렬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특히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1일 열린 정상회담에서 원전 산업과 기술을 선도하고, 세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하면서 이같은 기대는 더 높아지는 분위기다.

국내에서는 현대건설과 삼성물산, 대우건설 등은 원전 시공에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들 기업과 현대엔지니어링 등이 소형모듈원자로(SMR), 원전 해체 및 사용 후 핵연료 활용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GS에너지와 두산에너빌리티, 삼성물산 3사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전세계 SMR 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4월 26일 서울 강남구 GS에너지 본사에서 체결했다.

이 중 두산에너빌리티는 앞선 4월 25일 뉴스케일파워와 SMR의 본격적인 제작 착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2029년 준공을 목표로 뉴스케일파워가 미국 아이다호주에 추진 중인 UAMPS(Utah Associated Municipal Power Systems) 프로젝트에 공급할 SMR 본제품 제작에 착수하는 것이 협약의 주 내용이다.

삼성중공업은 용융염원자로 개발사인 덴마크 시보그사와 소형 용융염원자로를 활용한 '부유식 원자력 발전 설비' 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약 4월 7일 체결했다. 소형 용융염원자로(Compact Molten Salt Reactor, CMSR)는 핵분열 에너지를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으면서 높은 효율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에너지원이다.

지난해 11월, 홀텍사 크리스 싱 CEO(왼쪽)와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이 사업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 서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건설)
지난해 11월, 홀텍사 크리스 싱 CEO(왼쪽)와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이 사업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 서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해 11월, 미국 홀텍사와 소형모듈원전(SMR-160 모델) 독점계약을 맺은 데 이어 지난 3월 28일(현지시간) 뉴욕 홀텍사 소유의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에 PM(Project Management) 계약을 포함한 원전해체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하며 미국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