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수요일 날씨] 여름 더위 이어지며 중부 늦은 밤부터 비
상태바
[25일 수요일 날씨] 여름 더위 이어지며 중부 늦은 밤부터 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5.24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24일도 한여름처럼 많이 더웠으며 2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늦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수요일도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겠지만, 강원남부내륙·산지, 충북, 전라동부내륙, 경북서부내륙, 경남북서내륙은 오후에 5∼20㎜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늦은 오후부터 구름양이 늘면서, 늦은 밤에 중부 지방을 시작으로 모레 아침까지 곳곳에 더위를 식혀줄 비가 내릴 전망이다.

내일 태백 등 일부 지역에는 우박이 떨어지면서 늦은 밤부터는 수도권과 강원, 충남북부에서도 비가 시작돼 그 밖의 중부지방까지 확대되겠다.

또한, 오늘 만큼은 아니지만 내일도 기온이 크게 오르고 강수량은 적겠으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이날 아침기온은 평년보다 2∼5도 높아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 낮 최고기온은 23∼32도로 서울 낮 기온이 28도, 대구 32도까지 오르는 등 30도 안팎의 여름 더위 분포를 보이겠다. 특히 낮 동안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일부 남부지방에서는 최고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올라 덥겠다.

다만, 갑자기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상층의 찬 공기와 더운 공기가 부딪히게 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부산·울산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구·경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으로 예상된다.

그러면서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편,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남해 0.5∼1.0m로 예상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