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충남지사 토론회, 양승조·김태흠 시작부터 ‘신경전’
상태바
[6.1지방선거] 충남지사 토론회, 양승조·김태흠 시작부터 ‘신경전’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5.27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태흠 “국정을 발목 잡는 민주당” VS 양승조 “떠밀려서 허겁지겁 나온 사람”
- 양승조 “힘센 도지사? 난 모르겠어” 거친 언행 등 지적에 김태흠 ‘현충일 폭탄주’ 언급
- 김태흠 농지법 관련 “내가 태어나고 실제 거주하는 집”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26일 충남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TV토론회에서 격돌했다.(사진=MBC 캡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26일 충남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TV토론회에서 격돌했다.(사진=MBC 캡처)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26일 충남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TV토론회에서 격돌했다.

두 후보는 시작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먼저 김태흠 후보는 출마의 변을 통해 “이번 선거는 지방선거지만, 윤석열 정부의 국정안정이냐, 민주당이 국정을 발목 잡도록 둘 것이냐를 선택하는 중대한 선거”라며 “충남의 발전을 위해서는 무색무취한 도정이 아니라 강력한 추진력으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양승조 후보는 “대통령의 측근에 떠밀려서 허겁지겁 나온 사람, 막말하고 싸우는 것으로 유명한 사람이 여당 후보로 나왔다는 사실만으로도 220만 충남도민의 자존심이 허락할 수 없는 일”이라며 “양승조가 충남의 자존심을 지키겠다. 충남을 위한 일 앞에서는 그 누구보다 강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공약발표에서 김 후보는 양 후보의 대표 공약 중 하나인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으며 양 후보는 김 후보의 공약 중 충남관광공사 설립 등에 대해 질의했다.

계속해서 두 후보는 주도권 토론에서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사진=MBC 캡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사진=MBC 캡처)

우선 김태흠 후보는 “현재 항공침체로 기존 항공사들이 적자운영, 경영부실이 다수다. 서산 민항 계약이 성과를 거두기 전에 지역항공사부터 만든다는 것은 혈세 낭비”라고 지적했다.

또 “양승조 후보가 지방선거 직전에 충남일자리진흥원장,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충남테크노파크정책기획단장 등 2018년 양승조 후보 선거캠프에 있었던 측근들을 인사했다. 전문성도 없다”고 꾸짖었다.

이에 대해 양 후보는 “민선8기 도정을 맡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어떤 전문성이 부족한지 말해보라”며 서산공항과 관련해서도 “혈세가 들어가지 않는다. 서산공항 건설문제도 도민이 부담되지 않는다. 김태흠 후보의 말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주도권을 가져간 양 후보는 “‘20년간 방치된 천안역사’라는 문구는 허위사실”이라며 “현재 예산이 확정돼서 기본 설계를 거쳐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후보가 입만 열면 힘센 도지사라고 한다. 그런데 난 모르겠다”며 “김태흠 후보가 원내대표를 계속 준비하다가 갑작스럽게 도지사로 선회했다. 항간에는 권성동 대표 때문에 김태흠을 도지사로 내려보냈다고 한다. 이게 어떻게 힘센 도지사냐”라고 공격했다.

그러자 김 후보는 “양승조 후보 같은 경우는 사람은 좋다고 하는데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다고 한다. 저한테는 강한 추진력을 갖고 뭔가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남들이 많이 평가한다”며 “그런 부분은 도민들이 어떻게 평가하냐에 맡겨줬으면 좋겠다”고 응수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사진=MBC 캡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사진=MBC 캡처)

다음으로 두 번째 주도권 토론에서는 양 후보가 김 후보의 윤석열 대통령이나 이준석 당 대표와 관련된 거친 발언을 하나하나 예로 들며 언행에 대해 지적했다.

김 후보는 “부부 간에도 감정이 격해지면 이런저런 말 할 수 있는 것이고 당 운영과 관련해 비판할 수 있는 거 아니냐”라고 반박하면서 양 후보의 ‘현충일 폭탄주’ 사건을 언급했다.

또 김 후보는 농지법 위반 의혹과 관련 "요즘 양 후보 측에서 농지법 위반이라고 이야기하면서 호화 별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데 해당 집은 제가 태어난 집이고 실제 거주하는 집"이라고 발끈했다.

이어 "공직자 재산 신고에도 평가 금액이 5000만원으로 어떻게 어머니가 실제 거주하는 집이 별장이 될 수 있냐“라며 따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