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악취발생사업장 점검 강화 ‘악취 억제’
상태바
인천시, 악취발생사업장 점검 강화 ‘악취 억제’
  • 문찬식 기자
  • 승인 2022.05.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취약 사업장 점검·순찰 강화...악취발생 및 민원 사전예방

[인천=뉴스프리존] 문찬식 기자 = 인천지역 악취발생 사업장에 대한 집중 관리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에 따르면 6월부터 9월까지 이뤄지는 악취 관리는 기온이 상승, 창문을 열어놓고 생활하는 여름철 악취발생 민원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운영된다.

시는 이를 통해 악취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산업단지 등 악취관리지역의 악취발생취약업체 197개소에 대해 사전 점검과 사전교육을 실시한다.

하수처리장, 폐기물처리시설 등 공공 환경기초시설 9개 사업소, 44개 시설은 사전 점검한 후 시설을 개선해 악취발생 사전 예방 및 체크리스트에 따라 주기적인 점검을 벌인다.

또 상황실 운영과 악취중점관리사업장 등 취약사업장에 대한 점검과 순찰을 강화, 배출허용기준 초과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실시하는 등 악취관리를 다각화 한다는 방침이다.
 
유훈수 환경국장은 “지속적으로 악취관리를 강화하고 최신기술을 활용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선진화된 관리로 시민들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