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이낙연 전 총리 “천안의 아들 양승조 지켜달라” 호소
상태바
[6.1지방선거]이낙연 전 총리 “천안의 아들 양승조 지켜달라” 호소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5.2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겉은 부드럽지만 속은 쉿 덩이 같은 양 후보 지지해달라
왼쪽부터 이정문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이낙연 전 총리, 이재관 천안시장 후보(사진=양승조 선거캠프).
왼쪽부터 이정문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이낙연 전 총리, 이재관 천안시장 후보(사진=양승조 선거캠프).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이낙연 전 총리는 28일 오전 천안 중앙시장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지지유세에서 “양 후보는 겉은 솜같이 부드럽지만 속은 쇳덩어리 같은 후보”라며 천안시민들의 흔들림 없는 지지를 부탁했다.

이 전 총리는 “양 후보는 충남의 오랜 숙원이던 충남혁신도시 지정, 서해선 KTX 서울 직결, 서산공항 추진 등 강력한 추진력으로 해결한 성과를 낸 입증된 후보”라며 “목숨 건 22일 단식으로 세종시 원안 지켜낸 양승조를 충남과 천안시민께서 반드시 당선으로 지켜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양승조 후보는 도지사 임기중 정부합동평가에서 3년 연속 전국 1등이라는 탁월한 성적표를 냈고, 공약 이행평가에서도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도민과의 약속을 지키며 뚜렷한 성과를 냈다”며 “양승조가 뿌린 씨앗을 거둘 수 있도록 천안시민께서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전 총리는 “양 후보가 충남에 기업 3000개를 유치해 일자리를 만들었는가 하면, 어르신과 청소년의 버스요금을 무료화하고, 농어민 수당은 전국 최고액 지급, 전국 최초로 무상보육과 무상교육을 실현한 강단 있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지방선거는 대선이 아닌 충남도민을 위해 일 잘할 사람을 뽑는 선거”라며 “양승조가 이룬 성과가 대선 결과의 그늘에 가리지 않도록 충남이 키운 충남의 큰 아들 양승조를 지지해 달라”고 민주진영의 결집을 호소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