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 여야 추경 합의 이끌어
상태바
박병석 의장,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 여야 추경 합의 이끌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29 15: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마지막 날인 29일 오후 7시 30분 본회의 열어 처리
재임 2년 동안 모두 다섯 차례의 추경을 여야 합의 중재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임기 마지막날인 29일까지 여야의 자영업자·소상공인 보상 추가경정 예산안 협상 중재에 나섰고, 결국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추경안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추경안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 의장이 재임기간동안 여야 합의로 추경을 처리를 한 것은 오늘 추경을 포함해 모두 다섯 차례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에 의장집무실에서 여야 ‘3+3회동’(원내대표, 정책위장, 예결위간사)과 추경호 부총리의 대화를 주선했다. 이후 11시 의장집무실에 다시 모인 여야 원내대표와 추경호 부총리는 마지막 협상을 진행했고, 결국 29일 오후 7시 30분에 본회의를 열고, 추경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동을 포함해 박 의장이 이번 추경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여야 원내대표의 중재에 나선 것은 총 4차례다. 박 의장의 중재로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본회의 날짜를 28일 오후로 잠정 결정했다. 박 의장은 이어 28일 여야 원내대표와 전화통화를 이어가며 의견을 주고 받았고, 본 회의 날짜를 29일로 잠정 연기했다.

여야가 박 의장의 중재를 통해 도출한 주요 합의안을 보면  소상공인·자영업자 법적 손실보상지급 대상을 매출액 10억원 이하 소기업에서 매출액 30억원 이하의 중기업까지 확대하고, 보전율도 100%로 확대했다. 또 하한액은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렸다. 특별고용·프리랜서·문화예술인에 대한 지원금은 당초 정부안 대비 100만원 늘려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또 손실보상과 관련한 소급 적용 및 소득 역전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2-05-29 15:48:43
워낙 불리한 지형이지만ㅜ 필사적으로 투표하면 기적을 만들 수 있습니다! 대선에서 0.7%까지 따라붙었듯이 지방선거에서도 단결하여 여당의 독주를 막아냅시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