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식 목포시장 후보, 민주당 중진들 잇단 지원…‘예산 전폭지원’ 약속
상태바
김종식 목포시장 후보, 민주당 중진들 잇단 지원…‘예산 전폭지원’ 약속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05.2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홍영표․이원욱․이개호 의원 등 목포 찾아 유세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김종식 목포시장 후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들이 직접 나서 정부 예산을 전폭지원 약속하면서 목포 발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 후보 유세에 대성동 사거리에서 전해철 공동위원장을 비롯 김원이 의원,강성휘,장복성 총괄선대위원장 등 5명이 원팀을 이뤄 민주당 후보들의 필승 결의를 다졌다.
김종식 목포시장 후보 유세에 대성동 사거리에서 전해철 공동위원장을 비롯 김원이 의원,강성휘,장복성 총괄선대위원장 등 5명이 원팀을 이뤄 민주당 후보들의 필승 결의를 다졌다.

이들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들은 윤석열 정부 독주를 견제할 수 있는 힘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같이 민주당 중진들이 자신들의 지역구 후보들 지원도 빠듯한데 잇따라 목포까지 내려와 김종식 후보 지원 유세를 펼친 것은 그동안 김 후보가 쌓아온 경륜과 인맥이 남다르다는 걸 보여주는 대목이다.

전해철 김종식 후보 공동선대위원장(문재인 정부 행안부 장관)이 지난 28일 오후 목포를 찾아 대성동 사거리에서 김종식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를 펼쳤다.

전해철 전 행안부 장관은 “6.1 지방선거는 일꾼을 뽑는 선거다. 누가 제대로 할 수 있는지. 지난 시절 어떤 일을 했는지 보고 판단해 달라. 제대로 된 일꾼을 뽑아 달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종식 후보가 목포를 제대로 만들 수 있는 일꾼이다. 능력도 검증됐고 모든 것을 갖추고 있다. 쌓아온 경험과 연륜이 축적돼 있다”고 덧 붙였다.

또 “목포는 제 고향이면서도 민주당의 상징이자 성지다. 민주당은 반성과 성찰이 없는 것 아니냐는 말을 많이 하신다. 반성하겠다. 성찰하겠다. 당은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반성하고 제대로 된 민주당을 만들겠다. 혁신의 길을 가겠다. 이번만큼만은 민주당을 밀어주셔야 한다. 김종식을 뒷받침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고소 고발이 남발되는 선거가 아니라 정책선거가 돼야한다”며 “제대로 일할 김종식을 뽑아서 목포가 신안과 합쳐져 더 큰 목포로 한걸음 더 나아가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 위원장은 “목포의 미래를 책임질 사람이 누구냐”고 반문한 뒤 “목포의 미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믿는다. 한 번 더 믿고 맡겨주신다면 멋진 목포의 미래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선사할 것이다”고 역설했다.

이날 대성동 사거리 집중유세에는 전해철 공동위원장을 비롯 김원이 의원, 강성휘, 장복성 총괄선대위원장까지 5명이 원-팀을 이뤄 민주당 후보들의 필승 결의를 다졌다.

지원 유세에 이어 전해철 전 장관과 김 후보는 원산동 신중앙시장 상가를 돌며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당부해 끈끈한 인연과 함께 폭넓은 인맥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전해철 전 장관과 김 후보는 원산동 신중앙시장 상가를 돌며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전해철 전 장관과 김 후보는 원산동 신중앙시장 상가를 돌며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전해철 전 장관은 4년 전인 2018년 선거에서 민주당 중앙당 선대위원장이란 중책을 맡았으면서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기초단체장인 김종식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었다.

이어 전해철 전 장관은 이번 선거에서도 김종식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이는 한국 정당사에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에는 홍영표 전 원내대표와 이원욱 전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이 동부시장에서 지원유세로 김종식 후보의 4대 미래 먹거리 산업과 관련된 예산지원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또 같은 날 오후에는 이개호 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이 이마트 오거리에서 김종식 후보와 기막힌 인연을 소개하면서 측면 지원에 나섰다.

이개호 의원은 “지난 1999년 김영록 지사 후보가 목포부시장이었고 자신이 2000년 목포부시장이었으며 후임이 김종식 후보였다. 또 김 후보와는 24회 행정고시 동기생이다”고 김 후보를 추켜세웠다.

이어 “40년 동안 지켜봐 왔는데 한결같은 사람, 똑같은 사람이 김종식이다. 고시 동기생들도 김 후보의 능력을 부러워했던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양산단 완판, 섬진흥원 등 공공기관 유치, 지난 4년 동안 많은 일을 했다. 능력을 가진 사람 많지 않다. 일꾼 중의 일꾼 프로일꾼이 김종식이다. 이론과 실제를 겸비한 행정의 달인이다”고 소개했다.

특히, 이 의원은 “언제 어디서나 시민들이 우리 목포시장은 ‘누구누구다’ 고 떳떳하게 당당하게 말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정부 부처 어디를 가든 누구를 만나든지 예산을 가져올 수 있을 만큼 발이 넓은 사람이 바로 김종식이고 김종식 이름이 보증수표다”고 역설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을 배출한 위대한 도시, 목포시민들은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 따라서 목포에 어울리는 시장, 목포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는 시장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