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감선거 고소·고발 난무...김석준 19건, 하윤수 2건
상태바
부산교육감선거 고소·고발 난무...김석준 19건, 하윤수 2건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5.29 18:33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강구도 초접전에 고소·고발 신경전 격화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사상 첫 맞대결로 치러지는 부산시교육감 선거가 고소·고발이 난무하며 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역대급 마타도어 선거라 불렸던 지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훌쩍 넘어선 고소·고발로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김석준 후보, 하윤수 후보
김석준 후보, 하윤수 후보 ⓒ뉴스프리존DB

지난 보궐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양측은 각 10여건에 가까운 고소·고발과 수사의뢰를 접수, 정책 선거는 뒤로한 채 흠집내기로 일관하며 ‘역대 최악의 선거’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역대 최악’이라는 불명예는 이번 교육감 선거로 옮겨갈 전망이다. 김석준 후보는 지난 12일 11건의 주요사안에 대해 신고·고발·이의제기를 진행, 추가적으로 8건의 고발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19건의 고소·고발 접수로 지난 보선에서의 고소·고발 건수를 훌쩍 넘어섰다.

이에 맞서는 하윤수 후보 측도 고소·고발을 자중하던 기류를 깨고 최근 2건의 고발을 부산경찰과 검찰청에 각각 접수한 바 있다.

부산교육감 선거의 유례없는 고소·고발 난무에 부산의 한 정계 관계자는 “고소·고발을 바탕으로 한 ‘기 싸움’은 일반적으로 구도나 프레임에서 열세인 후보가 단기간 동안 큰 판을 흔들기 위해 구사하는 선거전략 중 하나”라며 “현재 부산교육감 선거는 여론조사에서 봐도 알 수 있듯이 초박빙 상황이지만, 김 후보의 이같은 고소·고발 행보는 지난 8년간의 현직 교육감 프리미엄이 따라잡혔다는 위기감이 커진 탓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의 한 유권자는 “아이들을 책임질 교육 수장을 뽑는 선거인만큼, 선의의 경쟁으로 ‘품격 있는 선거’를 보여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다쟁이 2022-05-30 15:56:13
학생들이 다 본답니다. 정정당당하게 하시지요~ 고소 고발은 이제 그만하시구요 ~교육자 답게 !!

깜깜이 2022-05-30 15:52:06
김석준이 25명 규모 법률지원단을 두었으니 인당 1건씩은 해야 밥벌이 한 거 아닌가? 하후보는 대응팀이 없어서 꺼리가 많음에도 다 고소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고~ 정책으로 승부하자더니 고소 최다왕으로 등극이라~ 진보좌파의 선거전략이 그대로 접목된 선거로 보인다!

김석준성추행범 2022-05-30 00:25:15
김석준아 고마해라
추하다 뭐하는짓이냐
흰옷입고 분홍색글씨에
참 성추행범다운 선거운동이다
성추행범이라 핑크냐 웩

임지성 2022-05-29 23:39:35
하윤수와 김석준의 선거가 아니고 김석준 바꾸라는 선거인데
왜?하윤수한테 고소 고발 화풀이하노? 있을때 잘했으면 바꾸라는 여론이 안생겼을건데 ... 교육감 바꾸는건 나도 찬성!

신보람 2022-05-29 20:50:18
미래교육 (x) 이념교육 (o) 그만하세요 부산시민들 바보 아닙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