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시래기가공지원센터' 건립 박차
상태바
양구군, '시래기가공지원센터' 건립 박차
  • 이율호 기자
  • 승인 2022.05.2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억4천만 원 투입, 8월 준공 예정
전국 최초 시래기 레토르트 가공시설
올해 시제품 생산과 인허가 절차 마무리, 내년 3월경 본격 생산

[강원=뉴스프리존] 이율호 기자= 양구군은 펀치볼시래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해안면 오유리에 건설하고 있는 시래기가공지원센터가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양구군청 (사진=이율호 기자)
양구군청 (사진=이율호 기자)

양구군은 전국적으로 고품질로 인지도가 높은 시래기를 국민 대표 먹거리로 자리매김하도록 함으로써 시래기 농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5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해안면 오유리에 580㎡ 규모의 시래기가공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양구군은 지난해부터 건축자재비가 급등하고 확보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자 공사 시작 전에 자재 확보에 나서 지난 3월 무사히 공사를 착공할 수 있었고, 현재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8월이면 준공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시래기가공지원센터는 전국 최초의 시래기 레토르트 가공시설로, 전처리실, 나물가공실, 내포장실, 레토르트실, 건조실, 위생실 등의 시설과 절단, 세척, 자숙, 냉각, 로터리 포장, 레토르트 등의 기계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시래기가공지원센터가 준공되면 HACCP 인증을 받고 시래기 레토르트 제품을 개발해 삶은 시래기뿐만 아니라 시래기를 이용한 탕류나 국류 등 즉석식품과 산나물 등 다양한 레토르트 가공이 가능하게 된다.

레토르트 제품은 기존의 냉동 시래기와는 달리 상온에서의 유통과 보존이 가능해 최근 전국적으로 간편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소비시장의 트렌드에 부응하는 제품이다.

양구군은 시래기가공지원센터가 준공되면 올해 안에 시제품 생산과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3월경에는 본격적인 생산을 할 계획이다.

이에 양구군은 미리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시래기융복합사업단을 통해 제품 및 디자인 개발, 유통채널 다양화 등 홍보·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명옥 유통축산과장은 “시래기가공지원센터가 준공돼 본격적으로 가동을 시작하면, 시래기의 고부가가치화를 도모할 수 있어 농가소득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구 펀치볼시래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지속가능한 시래기 농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안전한 고품질 시래기 농식품의 생산 및 판매로 펀치볼 시래기를 국민 대표 건강 먹거리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이다.

양구군은 이 사업에 지난 2020년부터 내년까지 국비 15억 원과 도비 7억5천만 원, 군비 17억9천만 원 등 총 40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래기가공지원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