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국제 방산전시회 '유로사토리 2022' 참가…레드백 장갑차 전시
상태바
한화디펜스, 국제 방산전시회 '유로사토리 2022' 참가…레드백 장갑차 전시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06.1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한화디펜스는 13~1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로사토리(Eurosatory) 2022'에 참가 중이다.

프랑스 파리 노드 빌펜트 (Paris Nord Villepinte) 전시장에서 개막한 '유로사토리 (Eurosatory) 2022' 방산 전시회에 참가한 한화디펜스 부스에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과 K9A2 신형 자주포 모델 등이 전시됐다. (사진=한화디펜스)
프랑스 파리 노드 빌펜트 (Paris Nord Villepinte) 전시장에서 개막한 '유로사토리 (Eurosatory) 2022' 방산 전시회에 참가한 한화디펜스 부스에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과 K9A2 신형 자주포 모델 등이 전시됐다. (사진=한화디펜스)

프랑스 국방부와 지상장비협회가 주최하고 2년마다 개최되는 유로사토리는 세계 1800여 개 방산기업과 5만 7000명의 관람객이 찾는 국제 방산전시회다. 한화디펜스는 궤도장갑차 레드백과 K9 자주포, 타이곤 차륜형 장갑차, K21 장갑차, 비호-II 방공시스템을 전시했다.

유럽 시장에서는 처음으로 실물이 공개된 레드백 장갑차는 적의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먼저 감지하고 무력화시키는 '능동방어 시스템'이 특징이다. 기동성과 내구도를 높여주는 복합소재 고무궤도와 적의 탐지를 피하는 열상위장막, 차 안에서 외부 360도를 감시하는 '아이언비전' 기능도 포함됐다.

사측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유럽 국가들이 레드백같은 궤도형 장갑차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현재 레드백은 호주 육군의 보병전투장갑차 도입을 위한 LAND 400 3단계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기종 중 하나로 압축됐고 미국 오시코시 디펜스(Oshkosh Defense)는 차세대 유무인 보병전투장갑차 사업에서 레드백을 기반으로 한 개념설계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화디펜스 이부환 해외사업본부장은 "레드백은 호주 최종 시험평가와 한국군 시범 운용에서 기동성과 화력, 방호력 등을 선보이며 신뢰성을 입증했다. 방호력과 기동성이 우수한 최신 보병전투장갑차를 선호하는 국가들이 점점 많아지는 만큼 레드백의 글로벌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