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 '스태그플레이션' 공포 엄습...정부 역량 총결집”
상태바
윤 대통령 “ '스태그플레이션' 공포 엄습...정부 역량 총결집”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6.16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의 혁신과 신사업 가로막는 낡은 제도, 모조리 걷어낼 것"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 한국 경제는 스태그플레이션의 공포가 엄습하는 복합의 위기에 경제와 시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당면한 민생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경제를 비약적으로 성장시켜 고질적인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위기 대응과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경기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열린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용산 대통령실 대변인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경기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열린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용산 대통령실 대변인실)

16일, 윤석열 대통령은 경기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정부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한국 경제가 당면한 경제 현안과 향후 5년간 추진해야 할 주요 정책과제에 대해 심도있게 토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아침 뉴스에서 봤겠지만 미 연방 준비제도(Fed)에서 우리가 예상하던 것의 2~3배의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며 "스태그플레이션의 공포가 엄습해 한국 경제가 복합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당면한 민생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경제를 비약적으로 성장시켜, 고질적인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위기 대응과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민간이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이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의 역량을 결집해야 할 상황이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민간의 혁신과 신사업을 가로막는 낡은 제도, 그리고 법령에 근거하지 않은 관행적인 그림자 규제는 모조리 걷어낼 것이다"라고 피력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윤 대통령과 이진복 정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 대통령실 참모와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부처 장·차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 중앙회 회장, 손경식 경영자총협회장 등 경제단체장, 이채린 클라썸 대표 등 기업인, 민간연구원 등이 참석해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보고 받고,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토론을 가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