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요 의혹 강제수사] 경찰, '백현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압수수색 6시간만에 종료
상태바
[이재명 주요 의혹 강제수사] 경찰, '백현동 의혹' 관련 성남시청 압수수색 6시간만에 종료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06.1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백현동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과 개발사 대표·로비 의혹 인물의 자택 등 잇따라 압수수색 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성남시청 도시계획과, 주택과 등 사무실 여러 곳에 수사관 10여 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2.6.16 [공동취재]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2.6.16 [공동취재]

이로써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된 주요 의혹 사건에 대해 강제수사가 이뤄진 상황으로 경찰은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인허가와 관련한 문서 등 수사에 필요한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수사관들이 파란 상자에  압수수색을 통해 백현동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성남시의 법령 위반 여부 등을 면밀히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압수수색 등과 관련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백현동 개발 특혜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아파트는 15개동 1천233가구 규모로 지난해 6월 입주를 시작했다.

문제의 백현동 아파트 부지는 지난 2015년 2월 부동산개발회사 아시아디벨로퍼에 매각된 뒤 자연녹지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됐다. 부지 11만1천265㎡는 전북 완주군으로 이전한 한국식품연구원 소유였으며, 원래 전체 가구가 민간임대로 계획됐는데, 지난 2015년 11월 민간임대가 10%로, 분양주택이 90%로 대폭 뒤바뀌었다. 당초 전체 가구가 민간임대주택으로 계획됐는데 123가구로 줄었고, 분양주택이 1천110가구로 대폭 늘어 특혜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국민의힘 측은 지난 2006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이던 김인섭 씨가 개발회사에 영입된 뒤 급속히 사업이 진전됐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사단법인 성남미래정책포럼은 "성남시가 자연녹지를 준주거지로 용도를 변경해주고, 임대주택을 추진하다가 갑자기 일반분양으로 전환했다"며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또 국민의힘 측은 "2006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 김인섭 씨가 2015년 1월 아시아디벨로퍼로 영입된 뒤 사업이 급속히 진척됐으며, 김씨는 용도변경 과정에서 모종의 역할을 하고 70억원을 챙겼다"고 주장했으나, 성남시는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해 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