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50대의가장교사 3자녀 남기고 자살, "동료교사때문에 힘들었다"
  • 이동구 기자
  • 승인 2018.02.03 01:00
  • 수정 2018.02.06 17:10
  • 댓글 1

▲사진: 숨진 교사 A씨 유족이 남긴 글 / 페이스북 캡처

[뉴스프리존,전북=이동구기자] 전북의 한 사립고등학교 50대 교사가 "동료 교사 때문에 죽는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숨진 교사에게는 자녀 세 명과 아내가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2일 익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1시30분쯤 전북 익산시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A(53)교사가 투신했다. 유족은 평소 A씨가 같은 과목을 담당하고 있는 동료 교사의 괴롭힘 때문에 많이 힘들다고 말하곤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녀 세 명과 아내를 놔두고 이런 선택을 할 만큼 심적고통이 컸던 것 같다"며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숨진 채 발견된 A 교사는 아파트 경비원에 의해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됐는데, 그 안에는 "교장, 교감선생님, 교직원, 학생,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OOO(동료 교사 이름) 때문에 죽는다"고 적혀 있었다. 또 "교장, 교감선생님. 제가 무능해서 직장생활이 힘드네요"라며 그간 학교 생활에서 고충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경찰은 "동료 교사 때문에 자살한다는 내용이 유서에 있지만 구체적 내용은 없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현재는 지켜 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교사간 갈등으로 발생한 사안이라면 감사를 진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동구 기자  pcs819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로미 2018-02-05 13:48:07

    인격이 잘못 갖추어진 동료교사의 막말로 인해 저희딸도 고통속에 살며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성폭력도 중요하지만 언어폭력으로 많은 이들이 괴로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살이 남의 일이 아니라고 여겨집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