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서 소방공무원 부부가 물에 빠진 30대 여성 구조
상태바
충남 당진서 소방공무원 부부가 물에 빠진 30대 여성 구조
  • 박상록 기자
  • 승인 2022.06.19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공무원 부부가 익수자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당진소방서)
소방공무원 부부가 익수자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당진소방서)

[충남=뉴스프리존] 박상록 기자= 충남 당진 왜목마을 해수욕장에서 물에 빠진 30대 여성이 소방공무원 부부에 의해 구조됐다.

19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18일 오후 5시쯤 당진시 석문면 왜목마을 해수욕장에서 관광객 A씨(37, 여)가 타고 물놀이를 하던 튜브가 뒤집히면서 A씨가 물에 빠졌으나 때마침 이를 목격한 당진소방서 소속 소방교 강태우.김지민(29) 부부가 구조했다.

구조 당시 A씨는 의식불명 상태였으나 소방교 부부의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처치로 의식이 회복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교 강태우씨는 "이날 휴일을 맞아 부인과 함께 해수욕장에 놀러왔다가 익수자를 목격하고 구조하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