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월요일 날씨] 흐리고 초여름 더위 계속, 저녁부터 제주도 장맛비
상태바
[20일 월요일 날씨] 흐리고 초여름 더위 계속, 저녁부터 제주도 장맛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6.19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기온 서울 30도, 대구 34도...영남 이어 전남 내륙 폭염주의보
21일, 누리호 2차 발사 실시, 날씨 영향 없을듯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일요일 내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흐린 날이 지속되면서 20일은 전국에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월요일, 저녁부터 제주도에는 장맛비가 내리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중부지방에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로 내륙은 무더위가 계속되겠다.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서울 기온은 30도, 대구는 무려 34도까지 치솟겠으며 영남에 이어 전남 내륙에도 폭염주의보가 확대되겠고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오르며 대전과 광주의 기온이 33도로 예보됐다.

그러나 곧 올 장마 영향으로 낮부터 저녁 사이,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에는 5~30mm의 소나기가 지나겠다.

또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당분간 중부 서해안과 전라 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에는 저녁부터 10~40mm의 장맛비가 예상되며, 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를 조심해야 한다.

또한, 장마 영향으로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남해 0.5∼2.0m로 예측된다.

오는 21일(화요일)에는 남해안에도 장맛비가 내리겠고 주 후반에는 충청 이남 지방까지 장마전선이 북상하겠다.

한편, 누리호 발사 예정을 앞둔 나로우주센터는 지난 15일 발견된 누리호 1단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의 신호 이상에 대한 기술적 개선 조치를 완료했으며, 21일에 누리호 2차 발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날씨는 바람도 약하게 불겠고 발사 당일(21일)에는 비 예보가 있지만 현재 예보된 비바람 정도로는 발사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전망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