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남교육청 간부공무원 근무시간 음주 논란
상태바
[단독] 경남교육청 간부공무원 근무시간 음주 논란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6.21 11: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감 취임식장 둘러보고 올께" 출장처리 뒤 음주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경남교육청의 한 중간간부 공무원이 근무시간 중 음주를 한 뒤 관사에서 낮잠을 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다.

경남교육청 관계자 등에 의하면 총무과의 한 계장이 지난 16일 직원 3명과 함께 출장계를 제출한 뒤 점심을 먹으며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교육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학생봉사활동 시수를 감축한다.뉴스프리존DB
경남교육청 ⓒ뉴스프리존DB

점심식사를 겸해 술을 마신 해당 계장은 곧바로 경남교육청 인근 관사로 들어가 낮잠을 잤으며, 다른 직원은 경남공무원교육원으로 출장을 갔고 또 다른 직원은 사무실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된다.

논란의 당사자인 해당 계장은 "직원들과 반주를 겸한 식사를 한 뒤 몸이 좋지 않아 관사로 들어갔다"고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특히 교육청의 또 다른 관계자는 "16일 외에도 해당 계장과 직원이 수시로 출장처리를 하고 근무지를 이탈한 채 음주를 하거나 사적인 일을 보는 경우가 있고, 심지어 음주 후 관사에서 오침을 하는 사례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직원들의 출장계 제출은 3선에 성공한 박종훈 교육감의 취임식 행사장을 섭외하기 위한 목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사똑바로합시다 2022-06-26 21:44:49
7 6 5급 인사 어디서 온지 모르는 낙하산 같이 내려왔다가 몇년만 어디있다가 승진해 나가는 그런인사 하지 마십다. 그러니 밖에서 욕하지. 묵묵히 열심히 하는 사람 안보입니까? 저런사람이 간부라니 승진 또 시키는지 지켜 보겠습니다.

전교조아님 2022-06-21 20:39:35
박정훈 교육감은 근무시간에 순하시고 낮잠 잔 직원을 즉각 해임하라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