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데뷔 황희찬 “식습관과 운동 방법을 바꾸고 나니 부상에서 자유로워”
상태바
EPL 데뷔 황희찬 “식습관과 운동 방법을 바꾸고 나니 부상에서 자유로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6.2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거 황희찬이 ‘에스콰이어’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1일 공개했다.

황희찬 ⓒ에스콰이어 제공
황희찬 ⓒ에스콰이어 제공

한국인 최다 골(5골)로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첫해를 마친 황희찬은 “성공적인 시즌이었다고 생각은 한다”며 “첫 시즌도 못 버티고 가는 선수들이 많은 리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잘하지 못한 것들이 생각나서 그걸 고쳐야겠다는 마음이 더 크다”고 밝혔다. 

시즌 중반 햄스트링 부상으로 여러 경기를 결장하게 된 황희찬은 “선수들 중에도 햄스트링이 올라오는 사람이 있고 안 올라오는 사람이 있다”며 “이제는 운동법뿐 아니라 식습관도 아예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단백질 중에도 돼지고기나 소고기 등 적색육은 염증을 유발하는 성분이 있어서 거의 안 먹는다”며 “식습관과 운동 방법을 바꾸고 나니 근육 관련한 부상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황희찬 ⓒ에스콰이어 제공
황희찬 ⓒ에스콰이어 제공

EPL에 있으면서 느낀 세계 최강 클럽들의 전술에 대해 그는 “맨시티나 리버풀 같은 팀들은 자기네 팀이 공격 하고 있을 때도 수비수들이 이미 수비를 하고 있더라”며 “자기네 진영으로 들어온 상대 공격수의 수만큼 그 앞에 한 명씩을 붙여놓고도 한 명이 남아 뒤를 지키게끔 수비를 미리 배치해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하다 보니 세컨 볼이나 뜬 공을 따낼 확률이 압도적으로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강팀들이 약팀을 반 코트에 가둬두고 소위 말하는 ‘가둬놓고 패는’ 경기 흐름을 만들 수 있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황희찬은 “이런 전술은 물론 엄청난 훈련량과 선수 개개인의 헌신이 필요해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축구 팬들이 직접 관람하기란 무척 힘든 일이다. 그러나 중계방송 화면에는 보이지 않는 이런 것들을 보기 위해 직접 관람을 좀 더 많이 하면 축구를 더 깊이 이해하게 되고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