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수백억 규모 부동산 사기 의혹… 대전부동산 업계 발칵
상태바
대전지역 수백억 규모 부동산 사기 의혹… 대전부동산 업계 발칵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6.2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뉴스프리존DB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뉴스프리존DB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지역에 수백억 원 규모의 부동산 사기 사건 의혹으로 대전 부동산 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언론사 관계자가 개입됐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21일 경찰과 대전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경 A부동산업체가 대전지역에 서울과 경기지역 오피스텔을 반값에 매매한다는 식으로 투자자를 모집한 사건으로 매입자에게는 ‘월세를 끼고 있는 좋은 물건’이라고 소개했지만 실상은 1억 원에서 2억 원 가량 전세가 낀 물건인 것으로 드러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매달 80만 원 안팎의 월세를 받아온 물건이 실제로는 수억 원의 전세가 들어있는 ‘깡통오피스텔’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망연자실한 상태다.

문제는 A부동산업체가 지역 부동산중개인들까지 속이며 교묘하게 ‘허위 계약서’ 작성을 유도했다는 것이다.

하나 둘씩 피해자가 발생하면서 항의를 받은 지역 부동산중개업소들은 서울과 경기지역에 있는 물건이어서 현장확인을 하지 않은 점은 인정했지만, 자신들도 사기를 당했다는 입장이다.

대전의 부동산업체 대표 B씨는 “A업체가 회사 숙소로 이용 중인 물건이어서 자기 회사가 관리하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고 홍보했다”면서 “언론사 관계자들까지 동원해 친분을 과시했고, 무슨 일이 생기면 연락하라는 수법으로 의심을 피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