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용인·오산·화성·인천광역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 "주한미군이전 특별지원법 상시법 제도화해 달라"
상태바
평택·용인·오산·화성·인천광역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 "주한미군이전 특별지원법 상시법 제도화해 달라"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2.06.2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정순 기자= 평택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캠프험프리스 K6게이트 앞에서 "미군기지 주둔 하는 날까지 주한미군이전특별지원법"을 상시법으로 개정해달라"고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평택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캠프험프리스 K6게이트 앞에서 가두 집회를 벌였다.
평택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캠프험프리스 K6게이트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평택시민 지역경제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 뿐만아니라 용인시·오산시·화성시·인천광역시 비상대책위원회도 함께 했다.

주한미군이전특별지원법은 주한미군의 기지 이전에 따라 평택시 지원을 위해 제정된 특별법이다. 하지만 해당 특별법은 2022년부터 4년 연장돼 2026년 종료되는 한시법이다.

이에 비대위는 한시법이 아닌 상시법으로 근본적인 제도개선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종호 평택비대위원장은 "미군기지가 들어오는 것은 평택시민이 따뜻하게 안아 줬으니 주한미군이전특별지원법은 미군기지가 주둔하는 날까지 상시법으로 제도화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