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윤 “이재명, 전당대회 불출마해야...'혁신·통합·미래'도 아냐”
상태바
최종윤 “이재명, 전당대회 불출마해야...'혁신·통합·미래'도 아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6.21 22: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은 책임을 지고 물러날 때...2선 후퇴는 끝이 아니라 더 큰 시작”
“새로운 리더십으로 민주당을 대표할 분들은 주저 없이 결단하십시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 경기 하남)은  같은 당 이재명 의원 전당대회 출마 논란과 관련해 "혁신도 통합도 미래도 아니다”라며 "지금은 책임을 지고 물러날 때다. 2선 후퇴는 끝이 아니라 더 큰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최 의원은 민주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새로운 리더십으로 민주당을 대표할 분들은 주저 없이 결단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최종윤 의원실)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최종윤 의원실)

21일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의원이 결국은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라고들 한다"고 언급하며 “각자의 선택과 결단으로 받아들이기엔 당이 처할 곤경이 너무 커 이건 혁신도, 통합도, 미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민주당의 전대위와 관련, 최근 민주당 초선·재선 의원 토론회에서 대선 패배에 따른 '이재명 책임론'과 원외에서 그 반대 의견이 나온 것에 대한 입장으로 보인다.

최 의원은 “당 안팎의 걱정과 비판을 이 의원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도 출마를 강행하려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그 모든 의견과 충정을 단지 패권 유불리의 발로쯤으로 치부한 것이라면 심각한 오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이 아니면 민주당 혁신은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것이라면 지독한 독선이고, 그도 저도 아니라면 대체 무엇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지도자는 결과에 책임져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염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최 의원은 "이 의원의 당권 도전은 보궐선거 출마에 이어 당권 도전, 연달아 두 번이나 결과에 책임지지 않는 것"이라면서 “이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이었다. 혼자 책임질 일은 아닐지라도 큰 책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책임을 지고 물러날 때다. 2선 후퇴는 끝이 아니라 더 큰 시작이다"며,  "고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지난 92년 대선 패배후 이미 보여줬다"며 이 의원의 전대위 불출마 결단을 촉구했다.

최 의원은 “지도자는 대의를 위해 나설 때 지도자다"라고 강조하며 “이 의원이 출마를 선언하는 순간, 당은 수렁으로 빠질 것이다. 지선 패배후 어렵게 물꼬를 튼, 모든 새로운 흐름은 물거품이 되고 전당대회는 다시 계파 싸움, 패권 투쟁의 전면전이 될 것이다" 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가치 경쟁은 사라지고, 공천권을 위한 밥줄 경쟁만 무성한 민주당으로 보일것이다"라면서 “그런 민주당에는 통합도 없고, 미래는 더욱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의원은 “지도자의 운명은 국민이 결정한다. 국민에게 맡기십시오. 지금 국민의 삶이 휘청거리고 있다. 거시경제는 이미 빨간 불이 들어왔다"며 “윤석열 정부는 경제위기 극복에는 관심이 없어 보이고, 전임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전방위적 공격에 힘을 쓰고 있다. 당이 싸우고 때가 오면 국민이 엄호할 것이다. 그 길을 터주는 것이 지도자다운 처신이고, 스스로 지키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백마 탄 초인은 없다. 새로운 리더십을 형성해서 민주당의 근본 위기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하며 ”당장은 좀 부족할 수 있다. 그래도 시작해야 제자리걸음을 면한다. 새로운 리더십의 등장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의원은 “이 의원님, 그만 당권 행보를 멈춰 주십시오. 민주당 정체에 책임이 있는 친문그룹, 586그룹도 새로운 리더십의 등장을 전면에 나서서 도와야 한다"며 “새로운 리더십의 주체가 될 분들은 눈치보고 머뭇거리지 말고 속히 결단하십시오. 대리인 말고 자신의 깃발로 나서야 할 때, 바로 지금이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재앙 2022-06-21 22:42:30
미친놈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