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목요일 날씨] 전국 장맛비, 수도권 최대 120㎜ 이상 폭우↑
상태바
[23일 목요일 날씨] 전국 장맛비, 수도권 최대 120㎜ 이상 폭우↑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6.2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대사, 세계신안보포럼 특별세션 「국제평화와 환경」참석

[서울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23일은 전국이 본격적인 장맛비가 내리면서 흐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목요일부터 시작해 비가 내리면서 연일 이어지던 더위가 누그러질 것으로 24일(금요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경북 북부, 전라권, 경남 서부 내륙에 3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충북 제천의 청정호 모습
충북 제천의 청정호 모습

예상 강수량이 수도권과 영서 지방은 오후부터 밤, 많은 곳은 강원 영서 북부, 전라권, 제주도 등으로 120mm 이상, 쏟아지겠다.

특히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대비 철저히 해야겠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오후부터 밤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안팎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그 밖의 다른 지역에도 최고 70~100mm로 양이 무척 많겠다. 이번 비는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겠으니 차량 운행과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새벽에 중서부 지방을 시작으로, 오전에는 전국에 장맛비가 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예보로 모레 새벽에 중부 지방부터 점차 그치겠다.

또한, 조업 활동으로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4.0m, 서해·남해 1.0∼4.0m로 예상된다.

한편,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는 이날 개최된 세계신안보포럼 「국제평화와 환경」 특별세션에 참석,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가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도전으로 이미 등장하였으며, 특히 취약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분쟁을 예방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하였다. 이어 김효은 대사는 어제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한국이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했다고 설명하고, 한국 전쟁 당시 임시수도로서 분쟁과 빈곤, 환경파괴를 경험했으나 현재는 세계 교통·물류 및 한류 확산의 중심지로 발전한 부산이 박람회 개최를 통해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이는 국제평화와 환경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