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여야 원구성 결렬에 "여당이 협상 깨버리려는 괴현상 목도 중"
상태바
박홍근, 여야 원구성 결렬에 "여당이 협상 깨버리려는 괴현상 목도 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마라톤 함께 뛰자더니 제자리 뛰기만…완주 의지 밝혀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여야 원구성이 결렬된 것에 대해 "야당은 협상하자고 하는데 국정 운영에 무한책임을 진 여당은 협상을 깨버리려는 괴현상을 국민들은 목도 중"이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는 마라톤을 함께 뛰자더니 제자리 뛰기만 하다가 혼자 차에 올라타 버리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 간 협상에서는 느닷없이 서해 피살 공무원 특별위원회를 조건으로 내밀고, 어제는 권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이재명 의원을 살리기 위해 소송 취하를 전제 조건으로 요구했다는 새빨간 거짓말을 내뱉었다. 양당 간 신뢰 회복이 최우선인 상황이건만 협상의 당사자가 불신만 더 깊게 하고 있다"며 "저를 비롯해 원내대표단 누구도 그렇게 제안하거나 언급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쯤 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정치적 뒷거래를 요구하는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해서 정쟁을 더 키우겠다는 것"이라며 "그 결과 후반기 원 구성이 미뤄지면 너무 문제가 많은 인사들의 임명을 강행할 수도 있으니 자신들에게 정략적으로 불리하지 않은 상황을 더 끌며 즐기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을 제가 오해하는 거라고 어물쩍 넘어갈 것이 아니라, 왜곡된 주장으로 협상의 판을 걷어찬 책임자로서 조속히 결자해지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국회 역사상 가장 높은 수위의 여야 합의안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전화 한 통화로 뒤집었다"며 "앞으로도 여야가 어렵게 합의하더라도 또다시 누군가의 전화 한 통에 휴지조각이 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런 불신을 해소하려면 합의를 깬 당사자가 진정성 있게 노력해야 한다"며 "그래서 여야가 이미 합의한 사안을 이행하는 것에서부터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 원내대표는 "실제 마라톤을 뛰다 몰래 차를 탄 게 적발되면 바로 실격"이라며 "국민의힘이 먼저 마라톤 협상을 제안했으니, 잘못을 사과하고 나서 집권 여당으로서 양보안을 들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완주에 대한 의지도 분명히 밝히는 것이 국민 삶을 책임져야 할 여당의 도리"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