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낙지 황금어장 조성
상태바
보성군, 낙지 황금어장 조성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2.06.2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량만, 여자만 해역에 포란 암컷 낙지 3000마리 방류

[전남=뉴스프리존]김영만 기자= 보성군이 어족자원 회복을 위해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득량만, 여자만 해역에 포란 암컷 낙지 3000마리를 방류했다.

보성군이 어족자원 회복을 위해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득량만, 여자만 해역에 포란 암컷 낙지 3000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보성군이 어족자원 회복을 위해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득량만, 여자만 해역에 포란 암컷 낙지 3000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이번 암컷 낙지 방류 행사는 낙지목장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사업은 기후변화와 남획 등으로 감소하고 있는 낙지 자원 증가를 위해 기존 득량만 해역에만 방류하던 것을 올해부터는 여자만 해역까지 구역을 넓혔다.

보성군은 2020년부터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바다 목장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8000마리의 낙지가 보성군 해역에 방류됐다. 낙지 자원 방류 사업이 실제 낙지 위판량 증가로 이어지며 효과가 검증됐다.

사업 시작 전이던 2019년 보성군 낙지 위판량은 176톤이었으나, 사업을 시작한 후인 2020년에는 273톤, 2021년에는 219톤으로 증가하며 자원량 증대가 확인됐다.

보성군은 종묘배양장에서 낙지를 교접시켜 포란한 암컷 낙지를 금어기에 방류하고 있다. 포란한 암컷 낙지는 1마리당 100~160개의 알을 산란하게 된다. 부화한 어린 낙지는 1년 후 성숙 낙지로 성장한다.

보성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어업경쟁력 강화와 지역수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자원 증대가 바탕이 되어야 하며, 바다를 지키기 위해서 어업인들이 스스로 금어기(6.21.~7.20.), 금지체장 등 수산업법을 준수하고 해양오염방지를 위해 힘써야 한다”며 “2023년에는 50억 원 규모의 해양수산부 낙지 산란·서식장 조성 공모사업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수산자원 관리를 선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보성군은 지속가능한 수산업 환경 조성을 위해 해수면에는 꼬막, 감성돔, 점농어, 대하를 내수면에는 뱀장어, 은어, 쏘가리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