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원숭이두창’ 비상 대응체계 가동
상태바
경기도, ‘원숭이두창’ 비상 대응체계 가동
  • 주영주 기자
  • 승인 2022.06.23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발생 및 ‘주의’ 단계 격상에 따라 경기도 방역대책반 구성·운영
원숭이두창 전담병원 지정 및 예비병상 운영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2병상
역학조사반 구성․운영. 시군 48개 반 288명

[경기=뉴스프리존] 주영주 기자= 경기도는 국내에서도 첫 원숭이두창 감염증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23일 방역대책반 구성, 전담병원 지정 등 비상 대응체계 가동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청 신청사 (사진=경기도청)
경기도청 신청사 (사진=경기도청)

질병관리청은 지난 22일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발표했다. 

이에 경기도는 보건건강국장을 방역관으로 ▲총괄팀(질병정책과) ▲역학조사팀(감염병관리지원단) ▲환자관리팀(질병정책과) ▲진단검사팀(보건환경연구원) 등 4개 팀 22명으로 방역대책반을 24시간 구성·운영한다.

시·군에서는 보건소장을 반장으로 하는 역학조사반을 1개씩, 총 48개 반 288명을 편성하며, 도와 시·군간 24시간 공동 대응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시·군 방역대책반은 경기도내 의심 환자에 대한 모니터링, 확진자에 대한 격리 조치 등 즉각적인 대응뿐만 아니라 의심 사례에 대한 예방법 홍보 활동 등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선다.

원숭이두창 전담병원은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지정했으며, 전담 병상을 2개 확보했다. 추후 환자 발생 추이에 따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추후 코로나19처럼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해 질병관리청이 위기 경보 수준을 경계 또는 심각으로 격상 시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계획이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증상은 두창과 유사하나 중증도는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감염되면 발열, 두통, 근육통, 근무력증, 오한, 허약감, 림프절 병증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에 발진증상을 보인다. 증상은 감염 후 5∼21일(평균 6∼13일)을 거쳐 나타나며, 2∼4주간 지속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치명률은 3~6%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