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발령 시·군 공무원 등 비상상황 유지
상태바
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발령 시·군 공무원 등 비상상황 유지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06.2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우 주의보에 따른 피해상황 조사 중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전북도는 23일 18시 기준 도내 전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되어 24일 06시부로 모두 해제되었으며, 현재까지 호우 주의보에 따른 접수된 피해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자료 = 기상청 종합영상
자료 = 기상청 종합영상

24일 06시 기준 도내 평균 강수량은 80.9mm으로 특히 장수군에 131.3mm, 정읍시에 97.6mm가 내렸으며, 기상청에서는 24일 오전까지 5~30mm 정도의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전북도에서는 도내 전체 호우 예비특보 발표에 따라 23일 16시 30분 선제적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18시 기준 호우주의보 발표 즉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발령하여 도 및 시·군 공무원 등 890명이 비상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호우 및 강풍에 따른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재난 협업기관(도-기상청-소방-경찰) 및 도-시군 실시간 카톡방을 운영하여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고, SMS 21회, 전광판 31개소, 자동음성통보 2,109개소 등을 통해 호우 국민행동요령을 홍보했다.

급경사지 및 산사태 취약지역 안전조치 194건, 하천 및 해안가 저지대, 방파제 등 위험지역 예찰 57건, 야영장, 캠핑장 등 취약지역 예찰 38건, 도로변 배수로, 하천퇴적물 등 정비 316건, 총 605건의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현재 피해상황을 지속 파악 중이며, 여객선 1개 항로(격포-위도), 둔치주차장 7개소, 세월교 2개소(익산 춘포면 궁월, 화평지구), 탐방로 133개 노선을 전면 통제 중이다.

한편, 도내 밭가뭄(고추, 고구마 등) 상황이 익산시 주의단계, 군산시 및 김제시 관심단계였으나, 이번 비로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오전까지 추가 강수가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고,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또한 “도민들께서도 호우 특보에 따른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하시고, 피해가 발생된 지역이 있는지 주변을 확인하여, 피해사항이 있는 경우 신속히 시‧군청이나 읍면동사무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