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대전형무소 우물’ 대전 첫 등록문화재 등록 고시
상태바
‘구 대전형무소 우물’ 대전 첫 등록문화재 등록 고시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6.2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대전형무소 우물’ 대전 첫 등록문화재 등록 고시. (사진 왼쪽 시계방향으로)구 대전형무소 우물(형무소 이전 전), 구 대전형무소 우물(현재), 대전시 등록문화재 길라잡이 책자, 1968년도 항공사진(등록우물 붉은 점선 안).(사진=대전시)
‘구 대전형무소 우물’ 대전 첫 등록문화재 등록 고시. (사진 왼쪽 시계방향으로)구 대전형무소 우물(형무소 이전 전), 구 대전형무소 우물(현재), 대전시 등록문화재 길라잡이 책자, 1968년도 항공사진(등록우물 붉은 점선 안).(사진=대전시)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시는 한국전쟁 발발 제72주년이 되는 25일 대전시 첫 등록문화재로 ‘구 대전형무소 우물’을 등록 고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전 중촌동 구 대전형무소 자리에 있는 ‘구 대전형무소 우물’은 1919년 설치된 대전감옥소의 취사장 우물로, 한국전쟁 당시 170여 명의 민간인들이 수장된 두 개의 우물 중 하나이다.  

구 대전형무소에는 도산 안창호와 몽양 여운형 등 한국독립운동사에 이름을 남긴 중요 인물들이 수감되기도 했으며, 산내 골룡골과 함께 한국전쟁기 최대 민간인 학살의 현장이기도 하다. 

1980년대까지 민주화운동으로 형을 언도받은 수많은 정치·사상범들이 대전형무소를 거쳐 가기도 했다.

등록조사에 참여했던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박경목 관장은 “구 대전형무소는 서대문형무소와 함께 한국 근현대사의 중요 현장인 동시에 근대사적으로 그 역사적 의미가 크다”며 축하했다. 

시는 이번 첫 등록문화재 등록에 맞춰 ‘등록문화재 길라집이’ 책자를 제작, 시등록문화재 제도를 시민에 적극 홍보하고 있다.

김연미 시 문화유산과장은 “단순히 문화재 등록에 그치지 않고, 앞서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망루’와 ‘거룩한 말씀의 수녀회 성당’을 함께 묶어 다양한 문화재활용 프로그램 등을 개발, 구 대전형무소 터 자체를 시 중요 역사자원으로 보호·활용해 나가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한편 엄격한 원형 보존을 규정하고 있는 지정문화재와 달리 근현대문화유산을 대상으로 하는 등록문화재 제도는 보존과 함께 활용을 목적으로 하는 유연한 문화재 보호제도로, 최근 법률 개정을 거쳐 시·도지사가 등록 권한을 갖게 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