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충남 아산시장 당선인, 내년부터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넷째 1000만 원 지원
상태바
박경귀 충남 아산시장 당선인, 내년부터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넷째 1000만 원 지원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6.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째 50만 원, 둘째 100만 원, 셋째 200만 원, 넷째 1000만 원 등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사진=아산시장 인수위원회).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사진=아산시장 인수위원회).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은 24일 민선 8기부터 넷째 아이 출산장려금 1000만 원 지원 등 적극적인 저출산 대책을 발표했다.

‘출산장려금 대폭 상향’은 출생아에 따라 첫째 50만 원, 둘째 100만 원, 셋째 200만 원, 넷째 1000만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전 정책은 첫째 30만 원, 둘째 50만 원, 셋째 100만 원, 넷째 200만 원이고 대부분 2배 증가하며 넷째 경우 5배 증액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출산장려금 지원 계획은 인구 증가 지역인 아산시가 인구 소멸지역에서나 펼칠 수 있는 저출산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은 24일 “출생아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더욱 적극적인 출산 장려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출산장려금을 대폭 확대키로 한 ‘공약’을 내년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산시에 따르면 2021년 첫째 817명(2억 4510만 원), 둘째 699명(3억 4950만 원), 셋째 159명(1억 5900만 원), 넷째 25명(5000만 원) 등 1700명에게 8억 360만 원 출산장려금을 지원한 바 있다.

박경귀 당선인 출산장려금 지원 방침을 2021년 기준(1700명)으로 적용할 경우 총예산은 16억 7550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내년부터 시행하는 데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내년부터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 시행 위해 보건복지부 산하 연구기관에 타당성 검토 의뢰 후 ‘아산시 출산장려금 및 다자녀 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