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귀농귀촌 분야 우수 지자체’ 선정 수상
상태바
군산시, ‘귀농귀촌 분야 우수 지자체’ 선정 수상
  • 최미영 기자
  • 승인 2022.06.2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서 우수지자체상 수상

[전북=뉴스프리존] 최미영기자= 군산시농업기술센터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2022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개막식에서 귀농·귀촌분야 우수 지자체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군산시, 귀농귀촌 분야 우수지자체 선정 수상(사진=군산시)
군산시, 귀농귀촌 분야 우수지자체 선정 수상(사진=군산시)

군산은 언론사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이번‘2022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에서 그동안 귀농인 적극 유치, 안정적 정착 유도, 귀농인 농가 소득 증대 등 귀농귀촌사업 분야의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농업기술센터는 귀농 선배들이 겪었던 시행착오와 극복방법 등 상담을 통해서 예비 귀농인들의 많은 관심과 만족도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농기센터 귀농활력계와 군산시귀농귀촌지원센터는 3일간의 박람회 기간동안 지역방문이 어려운 수도권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군산시 귀농정책 및 지원사업,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군산 농특산물 등을 알리는 홍보활동을 펼치면서 귀농 최적지 군산만의 매력을 적극 홍보했다.

시 귀농·귀촌인구는 2019년 440명, 2020년 674명, 2021년 749명, 올해 1/4분기 기준 249명으로 해마다 증가추세이며, 귀농·귀촌 인구 분석결과 40대 이하가 40%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세대의 귀농·귀촌 비율이 높아 고령화되는 농업 인력의 세대교체에 원동력이 되고 있다. 또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역귀농 실태조사 결과 83% 정착률을 보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귀농귀촌인의 만족도와 정착률을 높이고자 인구유입 시책으로 주민과 함께하는 실용교육, 맨토¸맨티 컨설팅, 마을 환영회, 동아리 활동 등 귀농귀촌인들의 조기안정 정책을 발굴해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 인구유입을 위해 수도권 등 대도시를 대상으로 맞춤형 귀농지원, 찾아가는 귀농·귀촌 홍보활동 등 변화하는 귀농 수요자의 요구에 부합하는 귀농 정책을 펼치겠다”며“젊은 청년농 유치와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교육 프로그램 및 각종 지원 시책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