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 장관, 윤 대통령-이재명 상임고문 나란히 비판
상태바
박영선 전 장관, 윤 대통령-이재명 상임고문 나란히 비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6.2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짜증나고 힘들어 하고 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해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짜증나고 힘들어 하고 있다"며 나란히 비판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박 전 장관 페이스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박 전 장관 페이스북)

25일 박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홍팀과 청팀의 이해 안 가는 발언'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홍팀 앨리스'에, 이 고문을 ‘청팀 앨리스’에 비유하며 “홍팀, 청팀 두 앨리스의 발언이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서  “무엇이 정부 공식 발표이고, 무엇이 ‘국기문란’이며 무엇이 개인적으로 손해이고, 번뇌할 일 인지요”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박 전 장관은 “이것들은 ‘자신만의 결정이 옳다’는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 아닐까요"라고 지적했다.

또 “장관 발표가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부재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며 개인적 손해를 따질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된다’ 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 아닐지요"라며 윤 대통령과 이 상임고문에게 반문했다.

박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고용노동부의 '52시간제 개편' 발표를 두고 "정부의 공식 발표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 경찰 인사 논란을 두고는 "국기 문란"이라며 격앙한 데 대해 "무엇이 정부의 공식 발표이고 무엇이 국기 문란이냐"며 "장관 발표가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이 부재한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고문이 최근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108 번뇌 중이다", "당 대표가 된다고 해도 개인적으로는 손해다"라는 발언과 관련해 "무엇이 개인적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CBS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아직도 민주당이 대선 평가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