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현직 검사 ‘강원랜드 수사 외압' 권성동 의원, 강원랜드 수사 거세지자 압력 행사?
  • 나영창 기자
  • 승인 2018.02.04 21:33
  • 수정 2018.02.05 00:03
  • 댓글 0

▲사진: 권성동 의원(왼쪽), 최종원 지검장

[뉴스프리존=나영창기자] 현직 검사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수백 명이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이 이뤄졌는데도 당시 수사를 통해서 단 한 명만 불구속 기소됐었다.

춘천지검의 안미현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권성동(강원 강릉) 의원과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외압을 행사했다고 4일 MBC를 통해 밝혔다. 안 검사의 전임자는 최 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초안은 물론 검사장이 지시한 보완 사항이 꼼꼼하게 적힌 메모까지 전달했다. 그런데 사건을 인계받은 지 불과 두 달 만에 당시 윗선에서 갑자기 사건 종결을 지시했다고 안 검사는 밝혔다.

결국 대규모 채용비리를 저지른 당사자인 최흥집 전 사장이 불구속 기소됐고, 곧바로 국민적 공분이 야기됐다. 안미현 검사는 “사건 처리 예정 보고서에 불구속, 구속 등 결과가 열려 있는(결정되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최종원 당시 춘천지검장이 그것을 들고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을 만나고 온 다음날 ‘내일 불구속하는 것으로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당시로선 이해할 수 없었던 이 같은 결정의 배경은 지난해 9월 재수사가 이뤄진 뒤에야 그 단서가 조금씩 드러났다. 재수사 과정에서 압수수색을 한 결과, 사건 종결 당시 권성동 법사위원장과 당시 모 고검장, 최흥집 전 사장 측근 사이에 수없이 많은 통화가 오간 정황이 확인된 것.

재수사 과정에서의 압수수색 등을 통해 사건 종결 당시 권성동 법사위원장과 당시 모 고검장, 최흥집 사장의 측근 사이에 수없이 많은 전화통화가 오간 정황이 확인된 것이다. 안미현 검사는 “채용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몇 가지 확인된 내용에 의하면 전직 검찰 간부와 모 국회의원이 개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하며 권성동 의원이 문제의 의원임을 확인했다. 심지어 수사 대상인 권성동 의원과 자유한국당 염동열(강원 태백시횡성군영월군평창군정선군) 의원, 또 현직 고감장의 이름이 등장하는 증거목록을 삭제해달라는 상관의 압력도 여러 차례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의 수사 대상인 자유한국당 권성동, 염동열 의원이 불편해한다는 이유로 권 의원과 염 의원, 현직 고검장의 이름이 등장하는 증거목록을 삭제해달라는 상관의 압력도 수차례 받았다고 토로했다. 안미현 검사의 수사 방해 폭로에 대해 MBC가 해당 의원들에게 물은 결과 권성동 의원과 당시 고검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과 최종원 현 서울남부지검장도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는 2015년 기획재정부가 강원랜드 직원 숫자가 정원을 초과한 사실을 적발하면서 처음 그 모습을 드러냈다.

안미현 검사의 수사 방해 폭로에 대해 권성동 의원과 당시 고검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을 비롯한 관련자들도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현직 검사가 자신이 받은 수사 외압을 폭로한 것이어서, 앞으로 검찰이 아닌 법무부나 외부 조사위 차원의 철저한 진상 조사는 불가피해 보인다. 2013년 채용 과정에서 뽑힌 518명 중 수백명이 부정청탁으로 합격된 것으로 당시 검찰은 파악했다. 춘천지검이 1년 이상 수사했지만 2017년 4월 최흥집 전 사장과 권모 전 인사팀장만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가 마무리됐다. 이후 대대적인 재조사가 이뤄졌고, 지난 2일 채용 비리가 확인된 직원 239명이 업무에서 배제됐다. 아직도 수사는 진행 중이다. 염동열 의원은 2차례 소환 불응 끝에 지난 1월 28일 14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왔다.

나영창 기자  young5565@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