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서울국제관광전 최우수 기획상
상태바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서울국제관광전 최우수 기획상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2.06.2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리는 하늘길, 국내외 관광객 타깃으로 적극적 마케팅 펼쳐

[경남=뉴스프리존] 허정태 기자=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이하 조합·본부장 이재욱)이 지난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제37회 서울국제관광전」에 참가, 최우수 기획상을 수상했다.

지리산권최우수컨텐츠상수상(국제관광전)
지리산권 최우수컨텐츠상 수상

서울국제관광전은 국내외 최신 관광 트렌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 관광박람회로, ㈜코트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한국관광공사 등이 후원한다. 올해는 “다시 만난 여행, 다시 만난 자유”를 캐치프레이즈로, 대만·괌·스페인·일본 등 세계 40여개국과 기조자치단체 등 총 400여 부스 규모로 진행됐다.

국내여행이 다시 꿈틀대며 기지개를 켜고, 하늘길도 하나둘씩 열리는 시점에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 조합은, 언택트 여행의 성지 ‘지리산둘레길’을 주요 테마로 부스를 구성했다. 21개의 둘레길 대형 지도를 설치, 걷기여행과 둘레길 코스에 대한 관람객들의 호기심과 도전의식을 자극하는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또한 각 지역별 추천 둘레길 소개 뿐 아니라, 지리산둘레길을 간접체험할 수 있는 스탭퍼 이벤트, 지리산으로 가는 길-지안재 포토존, SNS 이벤트 등 다양한 구성으로 관광전을 찾은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았다.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여행지로서 지리산은 충분히 그 가치가 있으며, 실제 지리산과 둘레길을 찾는 관광객의 수는 해마다 늘어가고 있다. 더불어 지리산권의 남원, 장수, 구례, 산청, 햠양을 비롯한 인근 지역의 숙박 시설 등의 이용객도 눈에 뜨게 성장했다”며 “앞으로 안전한 개별 여행객의 활동으로 천혜의 지리산권 관광 자원이 널리 알려지기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