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당선인 "사천시와 항공사 함께 방문하자"
상태바
박완수 당선인 "사천시와 항공사 함께 방문하자"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2.06.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동식 사천시장 당선인 만나 항공우주클러스터 구축 협의

[경남=뉴스프리존] 허정태 기자=박완수 경남지사 당선인이 사천시에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경남도와 사천시가 직접 항공사를 방문, 세일즈 활동을 펼치자고 제안했다.

박동식 사천시장 당선인은 28일 박동식 사천시장 당선인과 만난 자리에서 항공우주청 사천 조기 설립 및 항공우주클러스터 구축 등 지역 현안 사업의 도정과제 반영을 건의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 만나다   사천시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 만난 박동식 사천시장 당선인 ⓒ사천시

이날 박동식 당선인은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이기도 하면서 도지사 당선인의 공약이기도 한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이 현실화되면 민선8기 도정 비전 「활기찬 경남, 행복한 도민」 실현에 반드시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조직법 개정 반영 및 항공우주청의 완전한 설립을 위해서는 경남도와 사천시의 총력 대응이 필요하다”며 “지금 경남과 사천은 거대한 도약의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전지역에서 항공청과 우주청 분리를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억지 주장”이라며 “항공과 우주산업은 국가 과학기술력과 경쟁력의 총 집결체이며 핵심기술의 호환성이 높아 상호 간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항공MRO의 자체 기술 역량 고도화와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사천 MRO의 터전인 용당일반산업단지가 빠른 시일 내에 완공돼야 한다”며 “경남도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2023년 사업비 105억 원을 신속하게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아울러 박 당선인은 “우리나라 해양관광 거점도시인 사천시를 한려해상 해양·휴양 관광도시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가 숙박시설”이라며 “실안 관광단지의 호텔 및 리조트 건립 사업이 정부(환경부)와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경남도의 행정 및 재정지원이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삼천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지방도 1001호선 검항~검정 도로 확·포장 사업, 송포지구 연안 정비사업 등 사천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서도 경남도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완수 도지사 당선인은 "항공우주청 사천 조기 설립과 더불어 항공우주벤처타운 조성, 항공우주 부품연구센터 유치, 항공우주ICT 융합센터 유치 등 대한민국 최대규모의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사천시가 큰 그림을 그려달라”고 당부했다.

박완수 당선인은 이어 "최근 대전지역에서 제기하고 있는 항공청과 우주청의 분리는 말도 안 되는 억지 주장으로 경남도가 반드시 지켜내겠다”라고 강조한 뒤 “항공 MRO는 기술집약적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으로 취임 후 사천시와 함께 항공사를 직접 방문해 세일즈 활동을 펼치자“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