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루터 총리와 정상회담...첨단기술 협력방안 논의
상태바
윤 대통령-루터 총리와 정상회담...첨단기술 협력방안 논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6.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 ASML,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 공급망 구축 기여할 것”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반도체 등 첨단기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기술과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을 환영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 A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원전 협력의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북핵 이슈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고, 루터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네덜란드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루터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빌렘-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국빈방문 초청을 윤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윤 대통령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네덜란드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